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코스피 '보호무역·美금리인상' 우려에 2340선 붕괴

김정호 기자입력 : 2018-06-21 18:35수정 : 2018-06-21 18:35
코스피가 원‧달러 환율이 큰 폭으로 오른 가운데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에 2340선을 내줬다.

21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6.08포인트(1.10%) 내린 2337.83에 장을 마쳤다.

올해 들어 종가 기준으로 2340선이 무너진 것은 처음이다. 이날 종가는 지난해 9월 6일(2319.82) 이후 9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25포인트(0.01%) 오른 2364.16으로 출발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에 우하향 곡선을 그렸다.

코스피는 미국 금리 인상과 미‧중 무역분쟁 여파 등으로 지난 12일부터 5거래일 연속 하락하다가 전날 엿새 만에 반등했다.

하지만 유럽연합(EU)과 미국 간 관세분쟁 본격화로 보호무역주의가 확산될 조짐이 커지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여기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20일(현지시간) 유럽중앙은행(ECB) 포럼에서 금리 인상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힌 것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294억원과 3107억원을 팔아치웠다. 개인은 4093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삼성전자(0.11%)와 SK하이닉스(0.80%), 네이버(1.45%)가 올랐다.

반면 셀트리온(-1.68%)과 포스코(-1.102%), 현대차(-1.93%), 삼성바이오로직스(-1.19%), LG화학(-1.13%), LG생활건강(-2.03%), KB금융(-4.36%) 등은 내렸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3.95포인트(1.66%) 하락한 826.22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27포인트(0.15%) 오른 841.44로 개장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의 '팔자'에 하락 전환했다.

코스닥 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944억원과 176억원어치 주식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1133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 10위권에서는 CJ E&M(0.63%)만 올랐다.

셀트리온헬스케어(-2.51%)와 신라젠(-4.95%), 메디톡스(-4.43%), 바이로메드(-1.45%), 나노스(-3.99%), 에이치엘비(-3.31%), 스튜디오드래곤(-0.85%), 셀트리온제약(-1.61%), 펄어비스(-0.78%) 등은 내렸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달러 당 7.7원 오른 1112.8원에 거래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