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신동빈 롯데회장 "일본 롯데홀딩스 주총 꼭 참석하고 싶다" 법원에 호소

박성준 기자입력 : 2018-06-20 17:31수정 : 2018-06-20 17:31
변호인 "개인문제 떠나 한국 롯데에도 돌이킬 수 없는 결과 야기" 검찰 "경영권 분쟁 일단락됐다고 주장 보석 안 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연합뉴스]


박근혜 정부에 뇌물공여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곧 있을 일본 롯데홀딩스의 주주총회 참석을 위해 재판부에 보석 허가를 요청했다.

20일 서울고법 형사8부 심리로 열린 항소심 속행 공판에서 신 회장의 변호인은 그가 도망과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며 보석을 허가해 달라고 말했다. 현재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신 회장의 해임과 자신의 이사 선임 안건을 제출해 둔 상태다. 신 회장은 이를 저지하기 위해 일본으로 직접 건너가 주주들의 설득이 필요한 상황이다. 주총 일자는 오는 29일이나 30일로 예상된다.

신 회장의 변호인은 "만일 피고인이 해임되는 경우 개인적인 문제를 떠나 한국 롯데 입장에서도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야기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재판장이 발언 기회를 주자 신 회장도 직접 이야기를 거들었다. 신 회장은 "해임안이 상정되면 당사자에게 해명 기회를 주는데 현장에서 직접 해명 기회를 갖는 게 좋겠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주총에 꼭 참석하고 싶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어렵다면 전화로라도 입장을 전달하고 싶다며 거듭 재판부에 보석 허가를 호소했다.

다만 검찰은 "피고인은 그간 재판에서도 신동주와의 대결에서 승리해 경영권 분쟁이 일단락됐다고 수차례 주장해왔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재판부는 양측 주장을 검토한 뒤 조만간 보석 허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