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부산시] 한·중·일 문화교류 축제 '동아시아 문화의 숲' 개막

(부산)이채열 기자입력 : 2018-06-19 16:51수정 : 2018-06-19 16:51
부산, 하얼빈, 가나자와시 등 3개 도시 참여...부산시민공원서 열려

오는 23일부터 24일까지 부산시민공원에서 열리는 '동아시아 문화의 숲' 공연 모습.[사진=부산시 제공]


한·중·일 대표 3개 도시의 문화 교류를 위한 축제가 부산에서 열린다.

부산시는 '동아시아 문화의 숲'이 부산시민공원에서 오는 23일부터 24일까지 양일간 개최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동아시아문화도시' 행사 중 하나로 부산, 하얼빈, 가나자와시의 문화를 체험하는 행사로 숲속의 락(樂), 장(場), 휴(休)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동아시아문화도시는 문화다양성 존중이라는 기치아래, '동아시아의 의식, 문화교류와 융합, 상대문화 이해'의 정신을 실천하기 위해 2012년 제4회 한, 중, 일 문화장관 회의 협의에 따라 매년 3국의 각 1개 도시를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해 다채로운 문화교류를 추진하고 있다.

2018년도에는 부산, 하얼빈, 가나자와 3개 도시가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돼 지난1월 하얼빈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3월 가나자와, 그리고 5월 부산 문화회관에서 성황리에 개막행사를 진행한 바 있다.

부산 개막행사가 동아시아의 문화를 엿볼 수 있는 관람형 행사였다면, 이번 개최되는 '동아시아 문화의 숲'은 3국의 문화를 직접 몸으로 느끼고 체험하는 시민 참여형 축제로 부산 시민공원 국제아트센터 잔디광장에서 개최된다.

특히, 각종 문화공연 및 놀이마당이 펼쳐질 '숲속의 락(樂)', 3국 전통문화 및 수공예품들을 공유, 체험할 수 있는 '숲속의 장(場)', 영화 등 문화와 함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숲속의 휴(休)'를 주제로 해 시민들이 3개 도시의 다양한 문화체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숲속의 락(樂)'은 오전 10시 30분부터 부산시민공원 곳곳을 돌며 진행하는 동아시아 문화공연 퍼레이드로 시작해 각 도시를 대표하는 문화공연을 거리공연으로 재현한다. 메인무대에서는 다채로운 전통과 현대의 문화로 구성된 공연이 선보이게 된다.

중국 기예단, 일본 전통 북공연 등 전문 예술가들이 보여주는 문화행사는 물론이고, 부산에 거주하는 중국, 일본 유학생들이 보여주는 화합의 장 등 다양한 문화융합의 장도 마련했다.

또한 우리문화의 정취를 보여주는 왕실행렬 '왕가의 산책'을 퍼레이드로 재현하며, 중요무형문화재 남사당 줄꾼 어름산이 권원태 명인의 신명나는 외줄타기 공연 및 체험이 진행되며 기타 다양한 무대들이 양일간 계속된다.

'숲숙의 장(場)'은 3개 도시의 다양한 문화체험 프로그램과 아트마켓 및 먹거리가 함께 어우러진 장으로 구성된다.

활 만들기 및 쏘기, 팝업카드 만들기, 부채 만들기, 한지공예 체험, 연 만들기, 목공예체험, 전통메이크업, 의상체험 등 3개국 전통놀이 기구를 체험하고 직접 만들 수 있는 부스를 통해 시민들이 다양한 문화를 즐길 수 있다.

전문 강사들의 강의를 통해 보다 쉽게 각국의 문화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어린이들은 물론 가족단위 나들이객들이 부산에서 동아시아 3국의 문화정취를 느낄 수 있다.

3국의 전통 및 현대문화를 느낄 수 있는 아트마켓 또한 개최되어 각국의 수공예품을 공유할 수 있는 장도 마련했다.

'숲숙의 휴(休)'는 3개 도시를 느낄 수 있는 피크닉 존으로 구성했다. 여기에서는 3국의 에니메이션 영화가 상시 상영되며, 가족단위 나들이객들이 야외에서 편히 쉴 수 있도록 선착순으로 돗자리 등을 무료로 나누어 준다.

뜨거운 햇살 아래, 각종 체험 후 시원한 휴식을 위해 그늘막 및 다수의 파라솔을 설치해 공연관람 및 체험 후 쉴 수 있는 공간을 조성했다.

또한, 축제기간 동안 '숲 Jazz, #Jazz' 와 '숲 Acappella, #Acappella' 경연대회를 개최해 2018 동아시아문화도시 교류사업 중 하나인 일본의 가나자와시 '재즈페스티벌' 및 '아카펠라타운'에 초청돼 공연 할 팀을 선발하고 소정의 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며 시민들이 함께 즐기고 응원할 수 있는 장으로 꾸밀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 시민공원에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한중일 문화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공감대를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