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동철 "개혁 보수·합리 진보 한 쪽만 강조할 것 아냐"

김도형 기자입력 : 2018-06-19 16:28수정 : 2018-06-19 16:28
이종훈 "안철수 정계은퇴해야…현재 정치력으로는 안돼"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경기도 양평군 용문산야영장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워크숍 개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우리는 낡은 진영 논리에 사로잡힌 더불어민주당, 또 철지난 반공보수의 틀에 사로잡힌 자유한국당을 모두 배격하고 제3의 정당으로서 정국을 주도하기 위해 바른미래당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경기 양평 용문산의 한 야영지에서 개최한 의원 워크숍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를 아우르는 중도 개혁 노선 수립을 지향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중도 개혁 노선 안에 당내 다양한 성향이 존재한다"며 "개혁적 보수만 강조하거나 합리적 진보 한 쪽만 강조할 것이 아니다. 중도 개혁이라는 큰 틀 안에 다양한 성향이 존재하는 것은 불가피할 뿐만 아니라 우리당의 발전과 나라 발전을 위해 바람직하다"고 했다.

그는 "그 동안 바른미래당에서 개혁적 보수니 중도 개혁이니 많은 논란, 이견이 있었다"며 "심지어 일부 언론에서는 근거없는 별별 설까지 나온다. 더이상 이같은 억측이 보도되지 않도록 우리가 꼭 (합의를) 만들어 가야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견이 있으면서 적당히 봉합하는 것은 미봉책에 불과하다. 이견이 있다면 드러내고 치열한 토론을 통해 조정하고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당내 노선 갈등 뿐만 아니라 대여 관계 및 대야 관계를 어떻게 설정해 나갈 것인지 등에 대해 토론해줄 것을 주문했다.

한편 이날 워크숍에 6·13 지방선거 참패 원인 진단 및 바른미래당의 미래 등을 주제로 강연한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의 정계 은퇴가 필요하다고 설파했다.

이 평론가는 "안 전 후보가 결단을 내릴 문제지만, 안 전 후보는 정계를 은퇴해야 한다"며 "현재 정치력으로는 안 된다. 본인 얘기처럼 재충전과 자성의 시간을 3년 정도 가지시더라도 떠나시는 게 좋다"고 했다.

이 평론가는 "안철수 신드롬의 국민적 여망이 무엇이었겠나, 그 여망을 안 전 후보가 적어도 정치적으로는 달성하는데 실패했다"며 "안 전 후보의 국민적 이미지가 좋지 않다. 미숙하다는 이미지가 형성됐다. 그 이미지를 확 바꾸지 않으면 대선주자급 대접을 받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추석풍경
가을을 알리는 알밤줍기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