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민선 7기 부동산 정책] 박성수 송파구청장 당선인 재건축 정책 시험대…강동구·광진구 "경제도시 구축"

최수연 기자입력 : 2018-06-19 15:11수정 : 2018-06-19 17:55
박성수, 잠실5단지 초과이익환수제 등 문제 산적

(왼쪽부터)박성수 송파구청장 당선인, 이정훈 강동구청장 당선인, 김선갑 광진구청장 당선인. 사진=당선인 블로그, 강동구청

서울 강남구 못지 않게 재건축 단지가 밀집해 있는 송파구에서도 더불어민주당 출신 구청장이 배출됐다. 힘있는 여당 후보가 재건축 사업을 지원하겠다는 공약을 걸면서 유권자들의 표심을 자극한 것으로 보인다. 재건축 단지 구민들의 갈등을 어떻게 해소시켜줄 지 그의 공약이 시험대에 올랐다. 

옆동네 강동구와 광진구는 사정이 달랐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당선인은 국내 최대 규모 재건축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대규모 복합단지 조성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최다 득표율을 얻은 김선갑 광진구청장 당선인은 도시계획을 재진단하면서 경제도시로 거듭나기위한 도약을 준비중이다. 

19일 서울시와 송파구에 따르면 박성수 송파구청장 당선인은 △재건축 촉진 및 주거환경 개선 △주거지원, 주택개조지원 점진적 확대 △송파구 관광특구 활성화를 위해 민·관 전문가가 참여하는 거버넌스 구축 △잠실운동장 국제교류복합지구 개발 △탄천동측도로 지하화 확장추진, 지상 공원화 등을 공약으로 내놨다.

박 당선인은 후보시절 "송파의 굵직한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서 중앙정부와 서울시 등과의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잠실운동장 국제교류복합지구 개발, 송파구 관광특구 활성화 등은 서울시 정책과 연계되면서 큰 충돌없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재건축 사업이다.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고강도 부동산 규제로 인해 일부 재건축 사업 단지는 서울시와 갈등을 빚고 있다. 잠실주공5단지가 대표적이다. 이 단지는 오는 7월 초과이익환수 부담금 통지를 받을 예정으로 올해 초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에 대해 헌법소원 심판 청구소를 헌법재판소에 제출했다. 앞서 잠실주공5단지는 서울시가 주관한 국제현상 설계공모 당선작(설계안)을 두고 내홍을 겪은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도 박 당선인은 신속한 재건축 사업 추진이라는 공약을 전면에 내세우면서 일부 서울시와 국토부를 상대로 신경전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출신 이정훈 강동구청장 당선인은 △재건축·재정비사업 적극 지원 △둔촌역, 명일역, 암사역 등 주요 역세권 합리적 개발 △암사역사문화미관지구 규제완화 추진 △9호선 4단계 8월 확정 고시 △고덕상업업무복합단지 유치 △엔지니어링 복합단지 조성 등의 공약을 이행할 계획이다.

강동구는 재건축 블루칩으로 떠오르는 둔촌주공아파트, 고덕주공아파트의 재건축 사업이 순탄하게 진행되면서 이주가 마무리됐거나 입주를 시작하고 있다. 특히 이정훈 당선인의 공약 중 하나인 지하철 9호선 4단계 연장사업은 지난 5월 예비타당성 조사가 통과되면서 올 10월 말 개통을 앞두고 있다.

굵직한 사업들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보니 이 당선인은 지역 개발 현안에 집중할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이 당선자는 고덕상업업무복합단지와 엔지니어링 복합단지를 조성함으로써 강동구를 새로운 경제도시로 만들겠다는 야심을 품고 있다.

한강을 사이에 두고 강동구와 송파구를 마주하고 있는 광진구에서는 김선갑 구청장 당선인이 △지구단위계획, 재건축, 도시재생사업 등 도시계획 종합적 재진단 및 조속 시행 △지하철 2호선 한양대역~잠실역 지상구간 지하화 타당성 연구용역 △구의자양재정비촉진지구 내 첨단업무복합단지 개발 등을 추진하며 도시계획을 통한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킬 계획이다. 김 당선인은 "말을 앞세우기보다는 행동하는 구청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