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월드컵] ‘아쉬움 삼킨’ 신태용 감독 “아직 경기 남아 있다...공은 둥글다”

전성민 기자입력 : 2018-06-19 01:14수정 : 2018-06-19 01:14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신태용 감독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1승 상대로 지목한 스웨덴전 패배의 아쉬움은 컸지만 신태용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은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2018 국제축구연맹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0-1로 졌다. 1패(골득실 -1)를 기록한 한국은 멕시코에 0-1로 진 독일과 함께 F조 3위에 위치했다.

경기 후 신태용 감독은 “스웨덴의 공중볼 장악력이 워낙 좋다 보니 이에 관한 대비를 많이 했다. 카운트 어택보다 스웨덴의 높이에 적응하며 후반전에 빠른 축구를 펼쳐야겠다고 생각했다. 선수들은 생각보다 적응을 잘했는데 페널티킥을 내준 게 아쉽다. 판정은 인정한다. 우리 선수들이 좀 더 노련하게 해야 했다. 대응이 미흡했다”라고 말했다.

당초 최강으로 꼽은 독일이 멕시코에 0-1로 덜미가 잡힘에 따라 F조는 혼전 양상으로 접어들었다.

신태용 감독은 “오늘 경기에서 승리했어야 했다. 그러나 아직 2, 3차전이 남아있다. 공은 둥글다. 멕시코가 어제 독일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지만, 잘 준비해서 좋은 경기 하겠다”라고 다짐했다.

24일 멕시코와 2차전을 치르는 신태용 감독은 “독일전에서 본 멕시코는 빠르고 기술이 좋은 팀이다. 역습도 좋다. 상대하기 버겁다고 생각하지만, 멕시코가 독일전과 다른 모습을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잘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부상은 또 다른 적이다. 스웨덴전에서 박주호는 전반 27분 롱 패스를 받는 과정에서 넘어져 부상을 당해 김민우와 교체됐다. 신태용 감독은 “햄스트링 파열 우려가 있다고 보고받았다. 상태는 더 봐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