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국당 재선 모임, '김성태 중앙당 해체 방침'에 의총 요구

손인해 기자입력 : 2018-06-18 14:24수정 : 2018-06-18 14:24
'당 해체' 비롯 수습방안 두고 갑론을박

 자유한국당 재선 의원들이 1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재선 의원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재선의원들은 18일 6·13 지방선거 참패 후 수습 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이들은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이 이날 '중앙당 해체'를 선언한 것과 관련해 의원 총회 소집을 요구했다.

박덕흠 의원 주도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이날 모임에는 김기선·김명연·김선동·김진태·김한표·박대출·박인숙·이완영·염동열·이채익·홍철호 의원 등 15명이 참석했다. 재선 의원들은 앞으로 매주 월·목요일 오전 11시께 모임을 갖고 당 수습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한표 의원이 가장 먼저 '당 해체'를 꺼내 들었다.

김 의원은 "누구에게 잘못을 뒤집어씌우고 낙인찍기보다 우리 모두의 잘못이라 생각한다"며 "우리가 살려면 죽어야 한다. 이런 기회를 통해서 당 해체를 하고 국민이 우리를 다시 부를 때까지 깊은 성찰의 시간을 보내야 한다"고 했다.

박인숙 의원도 "국민이 이렇게 큰 회초리를 내리쳤는데 이는 국민의 명령이라고 생각한다"며 "당 해체까지도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당원 모집부터 전부 새로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반대 의견도 만만치 않았다.

박대출 의원은 "민심은 저희에게 반성과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그 변화는 진정성 있는 변화여야 한다. 정체성을 잃어버리는 표변이나 돌변은 곤란하다"고 했다.

김진태 의원도 "박대출 의원의 말에 공감한다"며 "우리가 가진 이념이 문제가 아니라 그것을 담을 그릇이 문제였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만약 그런 식으로 한다면 민심이 이재명을 선택했으니 이재명 형수가 이재명에게 사과해야 한다는 것이냐. 그건 아니지 않으냐"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김 대표 권한대행이 지난 15일 의원총회에서 무릎 꿇고 사과문을 발표한 것을 두고도 "그다지 국민들에게 감동을 주지 못했다고 생각한다. 보여주기식 이벤트 퍼포먼스는 그만해야 한다"며 "이번 사태에 일정 부분 책임이 있는 원내대표가 월권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명연 의원은 "우리 스스로가 살길을 모색하기보다 당의 진로와 의원 개개인의 진로까지도 모두 외부에 맡기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또 "당 해체는 당원들에게 뜻을 물어야지 우리가 당의 주인이 아니다"고도 했다.

홍철호 의원도 "당 해체가 살기 위한 방편으로 해체를 수단으로 쓰는 것으로 해석돼서는 안 된다"며 "그보다는 우리 스스로가 일할 수 있는 조직 시스템을 다시 만들어야 한다. 안보를 포함한 외교통일 부분을 다룰 정무대표와 경제대표를 구분해 당의 체질을 바꾸고 업무 역할을 분담해 국민에게 다가가야 한다"는 방안을 제시했다.

박덕흠 의원은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 원내대표가 말한 당 해체 부분에 대해 재선의원들이 의총 소집을 요구했다"며 "(의총은) 오늘내일 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세대교체 실현을 위해 재선의원들이 뜻을 모아 적극 지지하겠다는 뜻을 피력했고, 변화와 혁신은 1인이 독주하는 게 아니라 다같이 하자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남북정상회담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는 김여정 제1부부장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