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제주항공, 오사카서 LCC 전용 터미널로 이전… 非일본항공사 최초

최윤신 기자입력 : 2018-06-18 14:06수정 : 2018-06-18 14:06
이석주 사장, 간사이공항 간담회서 밝혀… “공항이용료 1500엔 절감”

[사진=제주항공 제공]


제주항공이 오는 11월 1일부터 일본 오사카 노선에서 간사이공항 제2터미널을 이용한다.

제주항공 이석주 대표이사는 18일 오전 간사이국제공항 인근 스타게이트호텔 간사이에서 오사카지역 언론을 대상으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제주항공이 간사이공항 제2터미널을 사용하게 되며 제주항공 승객은 오사카발 노선을 이용할 때 항공운임 인하 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됐다. 승객은 항공권을 결제할 때 항공운임 외에 공항시설사용료가 포함된 총액운임으로 항공권을 결재하는데, 간사이공항시설사용료는 제1터미널이 2730엔, 제2터미널은 1230엔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11월 이후 오사카공항에서 제주항공을 이용하는 승객은 제1터미널을 이용하는 다른 국적선사를 이용하는 것보다 공항이용료를 1500엔 절감할 수 있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제2터미널 이전으로 공항시설 사용도 더욱 편리해진다. 제2터미널은 일본계 피치항공과 춘추항공재팬, 제주항공 등 3개 항공사만 이용하기 때문에 사용공간이 여유롭다. 제주항공은 간사이공항 제2터미널을 사용하는 최초의 비일본계 항공사다. 이와 함께 항공기 탑승까지 공항 내 이동거리가 단축되고, 버스나 지하철의 등 대중교통 이용도 한결 편리해진다.

제주항공은 터미널 이전을 계기로 해외공항 가운데 처음으로 간사이국제공항에 키오스크(무인발권기) 7대를 설치해 승객이 직접 탑승수속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키오스크를 활용한 무인발권은 ‘스마트 공항서비스’의 핵심으로 인천국제공항 등 국내에서도 서비스 확대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제주항공은 간사이공항 제2터미널을 이용하게 되면서 항공사가 부담하는 공항비용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같은 터미널 이전은 제주항공의 간사이국제공항 운항횟수 확대에 따른 운영 효율성 차원에서 이루어졌다. 2009년 3월 인천~오사카 노선에 주7회 일정으로 첫 취항한 제주항공은 현재 김포공항, 부산 김해공항, 무안공항에서 오사카행 노선을 운영하고 있고 오는 7월21일부터 청주~오사카 노선과 간사이~괌 노선에 신규취항한다.

제주항공은 취항예정 노선을 포함해 주 77회의 비행기를 간사이공항에서 띄운다. 이는 일본 피치항공과 함께 가장 많은 국제선 운항편수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오사카 노선은 인천과 김포 등 수도권뿐만 아니라 부산과 무안에 이어 청주 등 다양한 지방발 노선을 확대해 타사 대비 편리한 일정으로 운항하고 있다”면서 “다양한 스케줄과 저렴해진 운임에 이어 공항 이용편의를 더욱 높여 경쟁력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세종24시
환경, 톡!톡!톡! - 퓨마 ‘뽀롱이’ 꼭 죽였어야 했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