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민주당, 전당대회 '8월25일·올림픽 체조경기장'서 개최

서민지 기자입력 : 2018-06-18 09:49수정 : 2018-06-18 15:50
9월 전당대회 이야기 나왔지만 예전대로 '8월 말 전대' 하기로

추미애 더불민주당 대표와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대표와 최고위원 등 새로운 지도부를 선출하기 위한 전당대회를 오는 8월 25일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개최하기로 확정했다.

민주당은 18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박범계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밝혔다.

당초 당 실무진을 중심으론 그간 지방선거 준비로 전대 준비 일정이 지연되며 불가피하게 추석 직전인 9월 전당대회를 개최하는 방안이 거론돼 왔다. 전당대회 사전 절차로 조직강화특위를 설치하고, 지역위원회와 시·도당위원회를 개편하기까지 시간이 빠듯하다는 이유에서다.

박 수석대변인은 "실무적으로 준비하는데 석달 정도가 필요하기 때문에 이번에 8월 25일로 역산해보면 얼마남지 않아 9월 전당대회 이야기가 나왔었지만 실무 차원이었고 최종적으로 8월 25일에 치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지도부 체제도 논의를 해야하는데 오늘은 일단 논의된 바가 없다"며 "지난번 권역별 최고위원제는 폐지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고 통합선거냐, 분리선거냐 등 지도부 체제 논의만 남아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현재로선 최고 득표자가 대표가 되고 차순위 득표자가 최고위원이 되는 '순수 집단지도체제' 대신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해 선출하는 '단일성 집단지도체제' 도입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기 지도부는 21대 총선의 공천권을 행사하는 권한을 가진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남북정상회담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는 김여정 제1부부장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