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여의도 산책]신뢰 회복 시급한 바이오주

김부원 기자입력 : 2018-06-18 06:00수정 : 2018-06-18 06:00
"도대체 바이오주는 언제 회복될까." 최근 만난 한 지인이 털어놓은 푸념입니다. 그 분은 바이오주 두 종목에 투자 중이라고 했습니다. 두 종목 모두 최근 두 달 사이 각각 15%가량 떨어진 상태라고 합니다.

해당 종목 자체에 문제가 있어 주가가 떨어진 것일 수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요즘 전반적인 바이오주 분위기가 좋지 않은 것도 사실이죠. 무엇보다 5월 초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이 불거진 게 컸습니다.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감리위원회가 세 차례나 열렸고, 현재 증권선물위원회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에 대한 결론은 다음 달은 나올 것 같습니다. 그때까지 바이오주에 대한 투자심리는 많이 위축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또다른 바이오주인 네이처셀이 주가조작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네이처셀의 대표 등이 주가조작을 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최근 본사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네이처셀 주가는 곤두박질쳤습니다. 네이처셀은 12일 가격제한폭까지 떨어졌고, 다음 거래일인 14일에는 12.24% 하락했습니다. 네이처셀 측은 시세조종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당분간 주가 조정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나 네이처셀 모두 무혐의 판정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최종 결론이 나기 전까지는 섣불리 평가할 수 없습니다. 그렇지만 안타깝게도 바이오 업계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가 적지 않게 회손됐을 것입니다.

한 기업의 주가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당연히 실적입니다. 그래도 기업에 대한 믿음과 기대감도 무시할 수 없는 요인입니다. 바이오주의 신뢰 회복이 시급해졌습니다. 바이오주가 살아나야 우리 증시 전반도 업그레이드 될 것입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