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장진영 "안철수, 패장이 미국가나…후보들 빚더미 앉아"

김도형 기자입력 : 2018-06-17 17:28수정 : 2018-06-17 17:28
"공천 잡음, 후보 단일화…최악의 이벤트"

장진영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6·13 지방선거에 바른미래당 동작구청장 후보로 출마했던 장진영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이 17일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를 작심 비판했다.

장 전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철수 후보께서 결국 미국으로 가셨다. 저는 안 후보께 따님 졸업식 축하도 중요하지만 전멸 당한 우리 후보들 위로가 더 중요하니 가시지 마시라고 충언을 드렸다"고 밝혔다.

그는 "당이 조금만 받쳐주었다면, 아니 당이 헛발질만 안했더라도 너끈히 당선될 수 있는 후보들이었는데 그 많은 후보들 모두가 실업자 신세가 되고 말았다"고 했다.

이어 "설혹 떨어지더라도 선거비라도 보전 받았을 후보들이 줄줄이 빚더미에 올라 앉아 망연자실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이렇게 힘든 후보들과 함께 눈물 흘리고 아파해도 모자랄 판에 따님 축하 외유라니, 빚더미에 앉은 후보들은 안 후보의 외유할 형편이 부럽기만 하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공천 과정에서 있었던 잡음과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와의 단일화 논의를 비판하며 "이 두 가지 최악의 이벤트가 한국당에게 밀리고, 민주평화당 보다 못한 참담한 결과를 만들었다"고 했다.

그는 "일개 구청장 후보인 저도 낙선인사를 시작했다. 최소 열흘 정도는 하려고 한다"며 "안 후보께서 낙선자들과 함께 시민들께 낙선 인사를 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 후보가 이 시점에 미국에 간 것은 또다시 책임을 회피하는 지도자의 이미지를 보이신 것"이라며 "우리에게는 동지와 함께 울고 웃는 지도자가 필요하다"고 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