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간밤의 TV] 종영 '슈츠', 박형식 2년간 죗값 치르고 출소…장동건과 새 출발

김아름 기자입력 : 2018-06-15 00:00수정 : 2018-06-15 00:00

[사진=KBS '슈츠']


‘슈츠’ 가짜 변호사 박형식은 죗값을 치렀고, 장동건은 그를 기다렸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슈츠’ 마지막회에서는 자수를 하는 고연우(박형식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연우가 가짜 변호사라는 것을 강&함의 모든 이들이 알게 됐다. 그러나 벼랑 끝에 선 순간에도 고연우는 최강석(장동건 분)과 함께 강&함을 위해 움직였다.

며칠 뒤 최강석은 파트너 회의에서 함기택 대표(김영호 분)가 김&조와 짜고 강&함을 합병하려 했다는 것을 밝혀냈다. 함 대표가 회사 재무재표를 빼돌려 김&조의 조대표에게 넘겼고, 회사를 무너뜨리려 했다고 말한다.

이 사실은 고연우가 태양과 김&조의 관계를 알아내 밝혀졌다. 최강석은 “고연우는 변호사가 아니다. 하지만 회사를 두 번이나 구한 것이 고연우다. 그러니 강&함을 대표해서 내가 고연우의 변호를 맡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검찰 수사를 받는 고연우 앞에 나타난 건 채근식(최귀화 분)이었다. 고연우가 수사를 받는 사이 그의 하나 뿐인 가족인 할머니가 세상을 떠났고 최강석은 고연우를 대신해 빈소를 지키는 중이었다. 수사를 받고 난 뒤 빈소에 도착한 고연우는 뒤늦게 오열했고, 최강석은 그런 고연우를 위로했다.

고연우를 향한 수사가 다시 재개됐다. 최강석은 “내가 널 변호할 것이고 절대로 감옥에 안 보내겠다”고 했지만 고연우는 “잘못된 일이 있으면 벌 받아야 한다”며 구치소 행을 택했다.

이후 징역 2년을 선고받은 고연우는 회사와 최강석을 지키기 위해 죗값을 받는 동안, 최강석 역시 자신의 방식으로 로펌을 지켜나갔다. 그리고 2년 뒤 출소한 고연우는 최강석을 기다렸다. 다시 만난 두 사람은 새롭게 다시 출발하는 모습으로 훈훈하게 마무리 했다.

한편 ‘슈츠’는 대한민국 최고의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천재적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렸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