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박원순, 시정 복귀…“압도적 지지 받아 책임감 더 커져”

장은영 기자입력 : 2018-06-14 19:26수정 : 2018-06-14 19:26
한 달 만에 서울시정 복귀

6.13 지방선거에서 3선에 성공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1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정례간부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상 첫 서울시장 3선에 성공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14일 “압도적 지지를 받았기에 책임감도 더 커진다”며 “기존 제도나 관행에 얽매이지 않는 혁명적 자세를 갖고 서울시민의 삶을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선거운동 기간 중 직무가 정지됐다가 한 달 만에 서울시청으로 출근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열린 서울시 간부회의에서 “얼마 전 있었던 용산 건물 붕괴 사고로 다행히 큰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사람이 출입하는 평일이었다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며 “아직 재개발 여부가 정리되지 않은 100여 곳을 조속한 시일 내에 추진 쪽이든 해제 쪽이든 정리해야 한다”고 업무 지시를 했다.

또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에 동참하자고 말했다. 박 시장은 “중앙정부와 협의가 필요하고, 법령을 바꿔야 하는 부분도 있지만 내달 1일부터 52시간 근무제를 시행할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며 “이미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은 우리 시대의 화두”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서울시 공무원들을 향해 “우리의 미래는 우리가 걸어가는 곳에 있다”며 “서울시는 전국의 표준 모델이 돼 왔기에 우리가 앞서가야 한다”고 독려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