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6·13지방선거]부산, '평화'와 '변화'의 푸른 바람에 "디비졌다"

(부산)이채열 기자입력 : 2018-06-14 17:53수정 : 2018-06-14 17:53
부산시장, 기초단체장 13, 광역시의원 38, 기초의원 88 등 '압승'

지방선거 당시 기자간담회 모습.[사진=이채열 기자]


"평화와 변화의 푸른 바람으로 부산이 디비졌다."

1990년 3당 합당이후, 보수 텃밭이었던 PK(부산,울산, 경남) 지역이 거대한 바람에 정치 지형이 완전히 뒤집혔다.

2014년까지만 해도 시장, 기초단체장, 광역시의원, 기초의원 등에서 한 곳도 당선자를 배출하지 못했던 더불어민주당이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는 부산시장, 해운대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기초단체장 13곳, 광역시의원 38곳, 기초의원 88명 등 당선인을 배출해 역사상 전무후문한 기록을 세웠다.

부산지역에서 민주당의 승리요인의 주요 키워드는 "문재인"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주도했던 남북정상회담으로 조성된 '평화'와 부산시민의 '변화'에 대한 바람이 결합되어 시너지 효과를 나타낸 셈이다.

또한 자유한국당은 '보수결집'에 주안점을 두고, 전략을 세웠지만, 당 대표 등의 대북 정책에 대한 메시지오류가 역풍를 맞으면서, 보수를 분해시키는 오기능으로 작동했다는 분석이다. 즉, 이번 선거는 '문재인'과 '홍준표'의 재대결에서 '평화'와 '변화'를 주도한 '문재인'의 승리라는 평가이다.

이번 선거에서 표출된 부산의 민심은 "독주해 온 보수정당 교체, 그리고 지역의 변화"였다. 민주당의 선거 슬로건이었던 "정권 교체, 부산, 디비진다'의 전략이 주효했다.

오거돈 후보는 당선 인터뷰에서 "경제 살리기와 평화의 시대에 빠르게 대응하는 시장이 필요하다는 시민의 염원이 반영된 결과"이며, "23년 간의 부정부패와 불평등 시정에 종지부를 찍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오 당선인과 함께 시장직 인수위원회를 설치해 부산시 현안 챙기기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23년만의 정권교체를 이루어낸 민주당이지만, 경제살리기, 일자리창출, 지역균등발전, 사회복지, 교육 등 해결해나가야 할 부산의 현안이 산적해 있다.

또한 정권교체로 인해 야기될 수 있는 공무원 조직의 갈등을 어떻게 봉합하느냐가 민선7기 시정의 첫 과제가 될 전망이다.

오 당선인은 "일 잘하면 누구든 중용되며, 조직 동요에 대해서는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선거 기간 중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던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등 주요 핵심 공약들에 대해서도 어떻게 풀어나갈지 관심사항일 될 전망이다. 다만, 이번 선거에서 기초단체장, 광역의원, 기초의원 등에 민주당 인물들이 대거 입성함에 따라, 오거돈 당선인과 민주당이 추진하고자 하는 정책이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은 있다.

하지만, 기초단체장, 광역의원 등 이번에 입성하는 당선인들이 행정 경험 부족 또는 초선 의원이 많다는 점이 부작용이 될 수도 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에 편승해 승리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만큼 광역단체, 의회, 등의 자생력이 중요하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이번에 부산시민들의 전폭적인 지지로 민주당이 '1당 독식'하다시피 한 만큼, 지역 유권자들의 민심을 수시로 챙겨야 한다. 또한 같은 당 소속이지만, 광역의원, 기초의원들의 충실한 견제와 균형이 동반되지 않을 경우, 언제라도 교체가 될 수 있음을 민주당은 이번 선거의 결과를 늘 기억해야 한다는 게 대다수 전문가들의 고견이다.

부산의 정치 관계자는 "부산의 민심이 확실히 드러난 만큼, 지역 중심의, 지역 발전을 위한, 정책이 나와야 할 것"이라며 "이제 부터 실전이다. 경험 부족은 핑계가 될 수 없을 것이다. 시민들을 위해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진심으로 고민하고, 더 귀를 기울여할 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