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그린피스 "삼성전자, 100% 재생가능에너지 사용 계획 환영"

이소현 기자입력 : 2018-06-14 15:18수정 : 2018-06-14 15:18
동아시아 전자제품 제조업체 가운데 최초로 재생가능에너지 사용 목표를 세워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지난 1월 독일 베를린 궁에 설치된 삼성전자 옥외광고판에 대형 현수막을 펼치며 삼성전자에 100%25 재생가능에너지 사용 약속을 촉구하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사진=그린피스 제공]


“삼성전자의 100% 재생가능에너지 사용 계획 발표를 환영한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14일 “이를 첫걸음으로 삼성전자가 글로벌 기후변화 위기를 막는 데 진정으로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린피스는 지난해부터 삼성전자에 100% 재생가능에너지 사용 약속을 촉구해왔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동아시아에 본거지를 둔 글로벌 전자제품 제조업체 가운데 최초로 재생가능에너지 사용 목표를 세우고 이를 공표한 기업이 됐다.

삼성전자는 재생가능에너지 인프라가 충분히 갖춰진 미국·유럽·중국에서 모든 사업장의 100% 재생가능에너지 사용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같은 노력을 통해 2020년에는 글로벌 전체로 약 3.1GW급의 태양광 발전설비에서 생산되는 재생전력만큼을 사용하게 된다.

또 삼성전자는 수원·화성·평택 사업장에 6만3000㎡ 규모의 태양광 지열 발전시설을 설치한다. 내년부터 CDP 서플라이 체인 프로그램에 가입해 구매 금액기준 상위 100위 협력사들에게 재생가능에너지 현황 공개와 목표 수립을 권고해 재생가능에너지 확대를 이끌 계획이다.

제니퍼 모건 그린피스 국제사무총장은 “삼성전자의 이번 발표는 재생가능에너지 확대를 통한 에너지전환이란 시대적 흐름에 걸맞은 중대한 결정”이라며 “글로벌 기업인 삼성전자가 의미 있는 방식으로 이 계획을 이행해간다면, 기후변화의 시급성에 대응하는 혁신적 기업들의 대열에 합류하며 다른 미래가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인성 그린피스 IT 캠페이너는 “사회적 영향력과 막대한 전력 사용량을 감안할 때, 삼성전자의 재생가능에너지 사용 약속은 한국이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로 나아가는 핵심 원동력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린피스는 앞으로 삼성전자가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실질적으로 재생가능에너지 확대에 기여하는 방식으로 이번 계획을 이행해 가는지 지켜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