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美 연준 긴축 가속·ECB 경계심 속 아시아 증시 하락

윤세미 기자입력 : 2018-06-14 15:44수정 : 2018-06-14 17:31
일본 닛케이 지수 약 1% 하락 마감..홍콩도 내림세 美 하반기 2차례 추가 금리인상 신호 속 ECB 회의도 경계심도

14일 일본 도쿄에서 닛케이 지수를 보여주는 전광판 앞에서 한 여성이 책을 읽고 있다. 간밤 미국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이날 아시아 증시는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사진=AP/연합]


14일 아시아 증시는 미국 연준이 올해 하반기 두 차례 추가 금리인상을 예고한 영향에 일제히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MSCI 일본 제외 아시아 태평양 지수는 14일 오후 3시30분 기준 1.3% 하락을 가리키고 있다. 일본 증시의 닛케이지수는 1% 가깝게 하락하면서 장을 마감했다. 홍콩 항셍지수는 1.25% 미끄러졌고, 중국 상하이지수도 0.1% 하락을 가리키고 있다. 

간밤 미국 연준은 이틀간 정례회의 끝에 기준금리를 1.75~2.00%로 0.25%p 인상한 데 이어 점도표를 통해 올해 금리인상 횟수를 종전의 세 차례에서 네 차례로 높였다. 

안 그래도 글로벌 무역전쟁과 신흥국 자본유출 등으로 불안에 떨던 시장 심리는 미국의 긴축 속도가 빨라진다는 소식에 더욱 위축됐다.

미즈호은행의 미시누 바라탄 애널리스트는 투자노트에서 “(미국의) 금리인상은 이미 예상됐던 것이다. 그러나 연준은 올해 금리인상 횟수를 한 차례 늘렸다. 매파적 신호가 한층 분명해졌다"고 분석했다.

미국의 금리인상이 가속될 것이라는 전망에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도 간밤 장중 3%를 돌파하기도 했다. 2년물 국채금리는 2008년 이후 최고치를 찍었다.

시장은 14일 유럽중앙은행(ECB)이 통화정책회의에서 국채매입 프로그램의 종료 방법과 시점을 거론할지에도 주목하고 있다. 페트르 프레이트 ECB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지난주 ECB가 6월 회의에서 양적완화의 점진적 종료 결정을 내릴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ECB는 현재 올해 9월까지 매달 300억 유로 규모로 국채를 매입하는 양적완화를 실시 중인데 전문가들은 올해 말을 기점으로 양적완화를 완전히 중단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는 전했다.

위덴앤코의 마이클 퍼브스 수석 전략가는 ECB 회의가 시장에 가장 큰 변동성을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유로/달러는 전일비 0.14% 오른 1.180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