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정부, 군포·대구에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신규 설치

김선국 기자입력 : 2018-06-14 13:48수정 : 2018-06-14 13:48
금속가공업·의료제조업에 중추적 역할 기대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정부가 경기도 군포시 당정동과 대구광역시 서구 평리동에 소공인 특화지원센터를 설치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4일 군포와 대구에 소공인 특화지원센터를 신규로 설치·운영한다고 밝혔다.

군포 당정동에는 금속가공업체 200곳이, 대구 평리동에는 의류제조업체 178곳이 밀집돼 있다. 이번에 선정한 두 지역의 소공인 집적지는 금속가공과 의류제조 분야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물류와 관련시설 등 인프라도 우수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특화지원센터 운영기관은 센터 운영관리와 집적지 특화사업 추진에 드는 사업비(4억원 이내)를 지원받아 소공인 지원업무를 수행한다. 

소공인 특화지원센터는 집적지 소공인들의 자생력과 경쟁력 제고를 지원할 목적으로 2013년부터 설치를 시작해 현재 10개 시도에서 32개 센터를 운영 중이다. 이 센터는 기술·경영교육, 컨설팅, 자율사업 등 지역·업종별로 다양한 맞춤형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는 교육과 컨설팅, 자율사업 등 11개 사업에 소공인 2154개사가 참여했다. 이중 소공인의 37.9%는 매출액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기부 관계자는 "신규로 설치하는 특화센터는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수도권과 비수도권 비율을 5:5 수준으로 유지할 계획"이라며 "다음달 중에 비수도권 지역을 대상으로 2개 기관을 추가로 모집·선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 한민국 멕시코전 아주라이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