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美 금리인상했지만, 위안화 고시환율(14일) 6.3962위안...0.30% 절상

김근정 기자입력 : 2018-06-14 11:04수정 : 2018-06-14 11:04
기준금리 인상 불구 달러 인덱스 하락 영향

[사진=신화통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인상했지만 위안화는 가치는 오히려 뛰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14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194위안 낮춘 6.3962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가 전날 대비 0.30% 절상됐다는 의미로 지난 한 달간 최대 절상폭이다.

기준금리 인상 소식에도 달러가 힘을 내지 못한 영향이다. 연준은 13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0.25%p 인상해 1.75~2.0%로 조정했다.

뉴욕 외환시장에서 주요 6개국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 변화를 보여주는 달러 인덱스는 금리 인상 소식이 나온 직후 강세를 보이는 듯 했으나 힘이 빠지면서 오히려 하락했다.

이에 따라 13일 위안화 달러 대비 환율 공식 마감가는 6.4051위안, 밤 10시 30분 기준 6.3960위안으로 거래를 마쳤다.

14일 위안화의 유로화 대비 기준환율은 7.5459위안, 엔화(100엔) 대비 환율은 5.8007위안, 영국 파운드화 대비 환율은 8.5555위안으로 고시했다. 위안화 대비 원화 고시환율은 169.41원이다.
대~ 한민국 멕시코전 아주라이브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