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中언론, 한미군사훈련 중단 '반색'…"주한미군도 철수해야"

베이징=이재호 특파원입력 : 2018-06-13 10:32수정 : 2018-06-13 13:10
환구시보 "한반도 정세 발전 큰 걸음" '쌍중단' 실현, '쌍궤병행'까지 이뤄야 한미 강경파 견제, 내부 적 나타날 것

[사진=인민일보 ]


중국 언론이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중단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에 반색하며 주한미군 철수까지 촉구했다.

이를 반대하는 한국과 미국 내 여론에 대해서는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원하지 않는 세력이라고 몰아세웠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13일 사평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한미 군사훈련 중단은 북한의 주요 요구사항 중 하나였다"며 "현실화한다면 한반도 정세 발전을 향한 큰 걸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의 역할을 강조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환구시보는 "중국이 주창한 '쌍중단(雙中斷·북한 핵 도발과 한미 군사훈련 중단)'이 실현되고 있다"며 "이 같은 국면이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 및 북미 평화협정 동시 진행)'을 추동한다면 한반도 정세의 새 페이지가 펼쳐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환구시보는 "미국이 한반도 내 군사 활동을 줄이고 최종적으로 주한미군이 철수한다면 잔존하던 냉전의 그림자가 걷히는 셈"이라며 "이를 통해 한반도 정세가 안정되면 모두가 이익을 보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핵 문제가 완전히 해결돼 '북한 위협'이 사라진다면 한미 간 대규모 군사훈련과 주한미군 주둔이 왜 필요한가"라고 반문한 뒤 "근본적인 문제 제기가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과 미국 내 대북 강경파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환구시보는 "'진터후이(金特會·북미 정상회담)'가 끝나자마자 서구 언론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얻은 게 없고 북한만 이득을 봤다는 주장이 나온다"며 "미국 내 반(反)트럼프 세력은 수많은 이유를 만들어 북미 협의를 어렵게 만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국에 대해서도 "주한미군을 안보의 초석으로 여기는 친미 세력이 있다"며 "이들 입장에서 한반도 정세 안정과 주한미군 감축은 보고 싶지 않은 광경일 것"이라고 비난했다.

환구시보는 "지금까지 트럼프 대통령의 적수는 북한이었지만 앞으로는 내부의 적과 상대하게 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큰일이 이뤄지려면 예사롭지 않은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이치를 새길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