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트럼프, 북.미 실무회담 시작 공식 확인 "북한 경제적으로 위대한 나라될 것"

이수완 국제뉴스국 국장입력 : 2018-05-28 06:48수정 : 2018-05-28 06:48

"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해군사관학교 졸업식 축사를 하기 위해 메릴랜드 주 아나폴리스로 출발하기 전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하루 전 전격 취소를 선언한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개최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북한이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고, 언젠가 경제적으로 위대한 나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김정은도 이 점에서 나와 의견을 같이한다. 그것은 일어날 것이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북.미 정상회담 개최 준비를 위한 북미 실무회담이 판문점에서 시작된 사실을 공식 확인하면서 이렇게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언급은 북한이 비핵화에 나설 경우 한국과 견줄만한 수준으로 북한이 번영하는 것을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다시한번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앞서 미 국무부는 헤더 나워트 대변인의 성명을 통해 북미 실무회담이 판문점에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는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미국측 실무 준비단에는 전 주한미국 대사를 맡았던 성 김 주 필리핀 미국 대사가 포함됐다고 전했다.

성 김 대사는 북한의 최선희 외교부부상을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최선희 북한 외교부부상과 성김은 지난 2005년 비핵회 합의 협상 때에도 양측의 대표단 일원으로 만난 적이 있다. WP는 이번 대표단에는 국가안보위원회( NSC)의 한국 전문가인 앨리슨 후커(Allison Hooker)도 포함됐으며, 국방부 관료도 참여했지만 협상 과정에 개입할 것인지 여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WP는 이번 회담을 여는 미국 준비단은 27일 판문점 통일각으로 향했으며, 회담은 29일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으며, 북한 비핵화와 관련된 이슈를 핵심적으로 다룰 것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조 하긴 백악관 비서실 차장이 이끄는 또다른 정상회담 준비단은 정상회담의 실무적 준비를 위해 북한의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과 만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언론 등에서는 김창선 부장이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중국에 머문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것이 정상회담 준비와 관련된 방문이었는 지는 정확치 않다고 WP는 전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