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미 외교장관 통화…향후 북·미대화 추진 방향 논의

박은주 기자입력 : 2018-05-25 14:05수정 : 2018-05-25 14:05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5일 오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 정상회담 취소 발표와 이후 나온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담화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향후 추진 방향을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금번 발표 배경 및 미측 입장을 상세히 설명하고, 미측으로서도 북한과의 대화 지속에 대한 분명한 의지가 있음을 강조했다. 

또 폼페이오 장관은 "앞으로 북미간 대화가 이루어질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나가기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강 장관은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된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중요한 전기가 될 수 있었던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된 내달 12일에 열리지 않게 된데 대해 아쉬움과 유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강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도 계속 대화의 문을 열어두겠다는 의지를 직접 표명하고 있는 만큼, 어렵게 마련된 대화의 기회를 계속 살려나가기 위해 한미 양국이 모든 노력을 경주해 나가자"고 답했다.

아울러, 양 장관은 통화 말미에 발표된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담화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여전한 기대감을 표명하며 분명한 대화 지속 의지를 밝힌 점에 주목하면서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협의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