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풍계리 폭파] 北,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주민들에게도 알려

강정숙 기자입력 : 2018-05-25 10:09수정 : 2018-05-25 10:26
북·미회담 취소에 '美에 기회 주겠다' 소식은 보도 안해
북한 매체들도 25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가 열렸음을 주민들에게 공개적으로 알렸다.
 

24일 북한 핵무기연구소 관계자들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를 위한 폭파 작업을 했다. 사진은 지휘소와 건설노동자 막사가 폭파되는 모습.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3면 하단에 전날 밤 발표된 북한 핵무기연구소 성명 전문과 함께 핵실험장 폐기와 관련한 조선중앙통신 기사 내용을 그대로 게재했다.

대내용 라디오인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오전 6시 10분께 중앙통신과 같은 내용으로 핵실험장 폐기소식을 신속하게 전했다.

앞서 북한은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예고한 외무성의 12일 공보 내용도 노동신문과 조선중앙방송, 조선중앙TV 등 대내용 매체를 통해 주민들에게 적극적으로 공개했다.

북한은 지난달 20일 열린 노동당 제7기 3차 전원회의에서 "핵시험 중지를 투명성 있게 담보하기 위하여 공화국 북부 핵시험장을 폐기할 것"이라는 내용의 결정서를 채택했으며, 이 같은 결정서 내용은 주민들에게도 공개됐다.

특히 이 회의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핵무력·경제 건설 병진노선의 종결을 선언하고 '경제건설 총력 집중'을 당의 새로운 전략 노선으로 제시했다.

반면 북한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자극해 북미 정상회담 취소 발표까지 끌어낸 최선의 외무성 부상의 전날 담화와 "대범하고 열린 마음으로 미국 측에 시간과 기회를 줄 용의가 있다"며 다시 손을 내민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의 이날 담화 내용은 대내용 매체를 통해 공개하지 않았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