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국제유가] OPEC 증산 가능성에 하락...북·미 정상회담 무산에 금값 상승

문은주 기자입력 : 2018-05-25 08:28수정 : 2018-05-25 08:41
WTI 1.6% 하락...최근 급등세에 이은 숨고르기 분석 OPEC 증산 가능성 언급에 브렌트유 등 하락 북·미 정상회담 무산에 따른 우려 고조에 금값은 상승

[사진=연합/로이터]


24일(이하 현지시간)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주요 회원국이 산유량을 증산할 수 있다는 관측에 영향을 받아 하락 마감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 대비 배럴당 1.13달러(1.6%) 내린 70.71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7월물 브렌트유도 같은 시각 배럴당 0.98달러(1.23%) 낮은 78.82달러 수준에서 움직이고 있다.

이날 유가는 OPEC의 증산 가능성이 거론된 데 영향을 받아 하락했다고 CNBC 등 외신은 전했다.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이 사우디아라비아 등 OPEC 회원국들과 '점진적인 증산'을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따른 것이다.

금값은 반등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6월물 금 가격은 전날 대비 온스당 14.80달러(1.2%) 상승한 1,304.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예정됐던 북·미 정상회담을 돌연 취소하면서 안전자산인 금값에 대한 투자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대~ 한민국 멕시코전 아주라이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