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밀워키 최지만, 브론 복귀에 일주일 못 채우고 ‘마이너행’

서민교 기자입력 : 2018-05-24 08:42수정 : 2018-05-24 08:42

[밀워키 브루어스 최지만.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 최지만이 빅리그 콜업 일주일을 채우지 못하고 다시 마이너리그로 내려갔다.

밀워키 구단은 24일(한국시간) “1루수 겸 외야수 최지만과 우완 투수 브랜든 우드러프를 트리플A(콜로라도 스프링스 스카이삭스)로 보낸다”며 “1루수 겸 외야수 라이언 브론과 우완 투수 잭 데이비스가 내일 10일짜리 부상자명단(DL)에서 복귀한다”고 발표했다.

최지만은 소속팀 선수들의 줄 부상으로 빅리그 기회를 잡았다. 밀워키는 주전 1루수 에릭 테임즈가 엄지 인대 수술로 전력에서 이탈했고, 브론도 허리 통증으로 부상자명단에 오르면서 최지만을 메이저리그로 콜업했다.

최지만은 지난 20일 빅리그 복귀전인 미네소타 트윈스와 경기에서 첫 타석에 들어서 홈런을 터뜨리는 등 5경기에서 홈런 1개와 2루타 1개를 포함해 3안타(14타수) 2볼넷 1타점 2득점을 생산했다. 하지만 밀워키는 18일에서 14일로 소급적용을 받은 브론이 25일부터 복귀가 가능해지면서 최지만을 내려 보내기로 결정했다.

최지만은 올 시즌 개막전인 3월 30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경기에서도 대타로 출전해 2루타에 결승 득점을 올렸으나 하루 만에 마이너리그로 강등됐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주간증시결산
삼성 바이오시밀러 가격규제완화 건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