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면접 탈락 이유가 뭔가요?…"10명 중 1명만 안다"

김선국 기자입력 : 2018-05-24 08:01수정 : 2018-05-24 08:01
"면접 결과 피드백제도 도입하면 기업가치 오를 것"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함.[사진=아이클릭아트]

면접에서 탈락한 이유를 제대로 아는 구직자는 10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면접에서 탈락한 경험이 있는 구직자 379명을 대상으로 ‘면접 탈락 사유 피드백 희망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83.1%가 ‘희망한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다음 면접을 위한 전략을 짜기 위해서’(62.9%,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부족한 점을 보완하기 위해서’(56.8%), ‘이유를 알면 탈락을 납득할 수 있을 것 같아서’(44.1%), ‘지원자의 알 권리라고 생각해서’(34.3%) 순으로 나타났다. 

대다수의 구직자들은 ‘탈락 사유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81.9%) 받기를 원하고 있었으며, 전달 방식으로는 ‘메일 및 문자의 텍스트 형태’(81.9%)를 선호했다.

그러나 실제 탈락 사유에 대해 피드백을 받아 본 응답자는 13.5%에 그쳤다. 피드백은 ‘단순 위로의 글 형태로 안내’(54.9%,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탈락 사유에 대한 설명’(49%), ‘전형별 평가 점수만 공개’(3.9%) 등이 뒤를 이었다.

구직자들이 생각하는 면접 탈락 이유에 대해선 ‘실무관련 경험이 부족해서’(32.7%, 복수응답)와 ‘역량 어필에 실패해서’(32.7%)라는 응답이 나란히 1위에 올랐다. 이어 ‘스펙이 부족해서’(32.5%), ‘긴장을 너무 많이 해서’(24%), ‘자신감이 부족해서’(23.5%), ‘경쟁자들의 수준이 월등해서’(18.7%), ‘인재상 부합 어필에 실패해서’(17.7%) 순이었다. 

원인 분석을 위한 노력으로는 ‘당시 준비한 답변 등을 보며 단점을 찾는다’(56.7%, 복수응답)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지인에게 면접내용을 설명, 조언을 구한다’(28%), ‘따로 원인 분석을 하지 않는다’(21.4%), ‘취업카페에 올려 조언을 구한다’(7.9%), ‘회사에 직접 탈락 이유를 물어본다’(7.4%) 등이 뒤를 이었다.

또 구직자 76.8%는 면접 탈락 사유 피드백 여부가 지원 기업 이미지에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했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구직자들이 면접 탈락 사유를 알고 싶은 것은 부족한 점을 파악하고 개선점을 찾아 향후 취업성공을 위한 디딤돌로 삼고 싶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임 팀장은 "기업입장에서는 면접 탈락 사유에 대해 알리는 것이 부담이 될 수 있지만, 구직자들의 간절함에 대한 배려는 물론 채용 과정의 투명성 향상과 지원자들에게 기업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다"며 "면접 결과 피드백제도를 도입하는 게 기업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 한민국 멕시코전 아주라이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