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세종교통공사 노조, 23일 버스파업 예고

(세종) 윤소 기자입력 : 2018-05-22 11:14수정 : 2018-05-22 11:14
세종시, 전세버스 운행 등 비상대책 마련 ··· 고객 피해 최소화 노력
세종도시교통공사 노동조합(위원장 박근태)이 오는 23일부터 파업을 예고했다. 이에 세종시특별자치시와 세종교통공사(사장 고칠진)는 비상대책 마련에 나섰다.

세종시와 교통공사는 노조 파업에 대비해 행정부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비상수송 차량을 운행하는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불편을 최소화 할 방침이다.

예비비로 전세버스 26대를 확보해 정상적인 버스 운행을 유지하기로 했다. 1000번과 1004번 광역노선의 경우 배차간격은 기존대로 유지하되 세종터미널에서 전세버스(무료 탑승)로 환승하여 반석역까지 가게 된다.

1000번 버스는, 홍익대 ~세종터미널~대전 반석역까지, 1004번 버스는, 세종시 장군면~세종터미널~대전 반석역까지 운영한다. 대전시에서 운영하는 1001번 버스(대전역~세종청사~오송 구간)는 변함 없이 운행된다. 읍면지역 노선도 감차 없이 종전대로 운행된다.

다만 세종시 신도시 내부를 순환하는 BRT 900번은 파업에 따라 일시적으로 운행을 중단하게 된다. 이 노선의 경우 민간버스회사인 세종교통이 212, 213, 215번으로 비슷한 노선을 운행하고 대체 이용이 가능하다.

세종도시교통공사는 지난 2월 21부터 임금협상을 시작해 노조와 7차례 본교섭, 2차례의 실무교섭을 갖고, 충남지방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에 따라 3차례 조정회의와 2차례의 사후조정회의를 가졌으나 임금에 관한 입장차가 커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노조측은 초임 운전원에 대해 월보수 372만원 수준에 경력 인정, 직급부여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교통공사는 노조측의 안이 지난해 출범 당시(290만원)와 비교하여 최소 28%, 지난해말 기준(319만원)으로는 16%가 인상된 것으로 수용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공사 관계자는 “4% 인상한 월평균 332만원을 제시해 놓은 상태로 이는 지난해 출범 당시와 비교하면 총 13%가 인상되는 것”이라며 “다른 시‧도에 없는 가족수당, 자녀학비보조수당, 복지포인트를 포함하면 1000번 버스운전원의 보수가 월 347만원으로 오르고, 4개 노선을 평균해도 330여만원에 이른다”고 했다.

고칠진 교통공사 사장은 “노조가 버스운행을 중단하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조속히 협상을 매듭지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조치원에 거주하는 G씨는“세종교통공사 노조가 자신들의 임금을 올리기 위한 파업으로 버스운행을 중단한다면 시민들의 발을 묶어 놓는것과 다름없다”며 “지금 경제가 가장 어려운때 시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노사가 조금씩 양보성을 갖고 버스운행이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노력해달라”고 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