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양도세 중과에 서울 아파트 거래량 뚝↓

윤주혜 기자입력 : 2018-05-22 11:13수정 : 2018-05-22 13:16
서울 아파트 거래량 총 3797건…지난해 동기 대비 45% 줄어
지난달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 이후 서울 아파트 시장의 거래량이 급감했다. 정부가 대출규제 강화에 보유세 카드까지 만지작거리면서 주택시장이 근래 가장 침체됐던 2013년 이전 수준으로 되돌아가는 모습이다. 

22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거래량(신고건수 기준)은 이달들어 21일까지 총 3797건으로 일평균 180.8건이 신고됐다. 이는 지난해 5월 일평균 328.8건보다 45% 감소한 것이다.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4월부터 급감했는데 청약조정지역 내 양도소득세 중과가 시행된 영향이다. 지난 3월 1만3857건으로 역대 3월 거래량 중 정점을 찍은 뒤 지난달에 6287건으로 크게 줄었다. 이달 들어서는 일평균 거래량이 4월(209.6건)보다도 13.7% 감소했다.

이런 추세가 이어진다면 5월 전체 거래량은 5600여건에 머물 전망이다. '하우스푸어, 렌트푸어' 대책이 나온 2013년 5월(7천364건) 이전의 2010∼2012년 침체기 수준으로 거래량이 쪼그라드는 것이다.

특히 강남구의 아파트 거래 건수는 이달들어 21일까지 111건으로 하루 평균 5.3건 팔리는 데 그쳤다. 이는 지난해 5월(20.3건)보다 73.9% 감소한 것이고, 지난 4월에 비해서도 15.7% 줄어든 수치다. 또 송파구가 21일 현재 155건으로 전년 대비 73% 감소했고 서초구는 134건으로 69.3%, 강동구는 146건으로 68.3%가 각각 줄었다.

강남권의 경우 양도세 중과 시행 이후 세 부담으로 다주택자들이 버티기에 들어갔거나 일부 증여 등을 선택하면서 매물이 많지 않은 분위기다. 더군다나 매수세가 함께 위축돼 시세보다 싸게 내놓는 급매물도 잘 안 팔리는 분위기다.

'마용성광(마포·용산·성동·광진)'으로 불리는 강북 지역의 아파트값 급등 지역도 거래량이 예년 대비 50∼60%씩 감소했다. 집값이 단기 급등한 데 따른 부담감으로 매수자들이 관망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대출 규제와 양도세 중과, 하반기 이후 보유세 강화 등이 맞물리면 한동안 '거래 동결' 현상이 나타날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대~ 한민국 멕시코전 아주라이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