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LG전자, 영국 ‘첼시 플라워쇼’서 친환경 주방 선봬

김지윤 기자입력 : 2018-05-22 10:22수정 : 2018-05-22 10:22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활용해 'LG 에코시티' 구현

관람객들이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첼시 플라워쇼’에 마련된 'LG 에코시티' 정원에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제품들을 활용해 꾸며진 친환경 주방공간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는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정원박람회 '첼시 플라워쇼'에서 친환경 정원인 'LG 에코시티'를 선보였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박람회에 LG전자는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참가해 유명 정원 디자이너 겸 조경건축가인 황혜정 작가와 함께 조성한 친환경 주방공간을 소개했다.

LG전자는 또 에코시티에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씽큐 스피커,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등 프리미엄 제품들을 대기 오염을 줄이는 식물들과 함께 전시했다.

LG전자는 첨단 IT(정보기술)를 활용해 생활가전을 제어하는 라이프스타일도 선보였다. 관람객들은 전략 스마트폰 ‘LG G7 씽큐’로 IoT(사물인터넷) 센서가 감지하는 공기질 상태를 확인하고 공기청정기의 풍량을 조절하는 등 손쉽게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것을 체험했다.

이외에도 LG전자는 고효율 태양광 모듈인 ‘네온2 블랙’을 설치하고 태양광 에너지를 식물 성장에 활용하는 조명 기술을 선보였다.

LG전자는 2016년 처음 참가한 ‘첼시 플라워쇼’에서 황혜정 작가와 함께 ‘LG 시그니처 스마트 가든’을 출품해 2위에 해당하는 실버 길트 메달을 수상한 바 있다.

영국왕립원예학회(RHS)가 주관하는 ‘첼시 플라워쇼’는 매년 17만 명 이상의 관람객들이 방문하는 세계적인 꽃박람회다. 전문 심사위원단이 수천개의 응모작 중 엄선한 30여개 작품만 전시된다. 

한창희 글로벌마케팅센터장(상무)은 “첼시 플라워쇼의 환경 친화적 요소들을 통해 고객들이 LG 프리미엄 가전의 진정한 가치를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고객들이 LG만의 혁신적인 제품을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프리미엄 마케팅 활동을 지속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