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재인 대통령 "부처님 자비에 한반도 평화·번영 맞이하길"

노경조 기자입력 : 2018-05-22 10:30수정 : 2018-05-22 14:22
"나쁜 인연도 좋은 인연으로 바뀔 수 있어"

정세균 국회의장(왼쪽 네번째)과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왼쪽 세번째)이 부처님오신날인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합장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불기 2562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이해 "우리가 노력하면 나쁜 인연도 좋은 인연으로 바뀔 수 있다는 것을 깨닫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법요식에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대독한 축하 메시지를 통해 "요즘 세상의 모든 존재가 서로 연관돼 있다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절실히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올해 부처님오신날은 공휴일 표기상 명칭인 '석가탄신일'을 불교계가 사용해온 부처님오신날로 통일한 이후 처음 맞이하는 특별한 날이다.

그는 "원래의 뜻과 이름을 찾고자 했던 불교계의 오랜 염원이 이루어졌다"며 "저도 약속을 지키게 돼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

이어 "불교는 우리에게 하나의 종교를 넘어 그 자체로 소중한 정신이자 문화"라며 "잘못된 것을 바로잡고 올바름을 실천하는 '파사현정', 생명과 사람을 귀하게 여기는 '자비행'은 사회를 성숙시키고 민주주의를 발전시키는 원동력이 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부처님 마음을 실천하고 우리에게 전해주신 고승대덕 스님들께 경의를 표한다"며 "남북 정상회담 성공을 위해 전국 사찰에서 타종과 예불로 간절히 기도해 주신 불자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봉축법요식이 열리는 동안 북·미 회담의 성공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머리를 맞대고 있을 것"이라며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맞이할 수 있도록 '빈자일등'(貧者一燈)의 마음으로 축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