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국제유가] 美 이란·베네수엘라 제재 가능성에 WTI 3년 반만에 최고치

윤은숙 기자입력 : 2018-05-22 06:18수정 : 2018-05-22 06:18

[사진=연합/AP]

 
21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미국이 이란과 베네수엘라 제재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거래일보다 배럴당 0.96달러(1.4%) 오른 72.24 달러를 기록했으며, 이는 2014년 11월 이후 3년 6개월 만에 최고치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0.92달러(1.17%) 상승한 79.43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미국은 이란핵합의(JCPOA)에 있어서도 이란은 더욱 강화된 새로운 핵 합의를 미국 및 국제사회와 체결해야 한다고 압박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미국과 대립각을 세워온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지난 주말 재선에 성공한 데 대해 미 국무부는 비합법적인 선거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며 원유 수출 제재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양국 모두 주요 산유국이기 때문에 미국의 제재가 현실화할 경우 수급은 타격을 받을 수 밖에 없다. 

금값은 약보합세를 보였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6월물 금값은 전거래일보다 온스당 0.4달러(0.03%) 떨어진 1,290.90달러를 기록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주간증시결산
삼성 바이오시밀러 가격규제완화 건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