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北 핵실험장 폐기행사' 南취재진, 우선 베이징으로...정부, 북측에 명단 재통보

박은주 기자입력 : 2018-05-21 09:51수정 : 2018-05-21 09:51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공동취재단이 21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출국장에서 베이징 출국을 위해 항공기 탑승수속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우리측 취재단의 명단을 접수하지 않았지만, 우리 취재단은 21일 경유지인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집결해 방북 취재허가 여부를 확인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취재단 중 일부는 경유지인 베이징(北京)으로 향하는 비행기에 올랐으며 나머지 취재단도 이날 오후 출국한다. 

베이징에 도착한 취재단은 베이징 주중북한대사관에서 방북 취재허가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우리 정부도 이날 오전 9시 판문점 연락채널 업무를 시작한 이후 북측에 우리측 기자단 명단을 재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일단 명단을 재통보한 이후 북한의 반응을 기다린다는 방침이다.

앞서 북한은 지난 12일 외무성 공보를 통해 풍계리 핵실험장을 23∼25일 사이 갱도 폭파방식으로 폐쇄하겠다며 중국·러시아·미국·영국·한국 기자들의 현지 취재를 허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지난 15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명의의 통지문에서 남측 1개 통신사와 1개 방송사의 기자를 각각 4명씩 폐기의식에 초청했다.

이후 우리 측 통신사에서는 뉴스1이, 방송사에서는 MBC가 공동취재단으로 선정돼 방북을 준비해왔다.

그러나 북한은 지난 18일 남한 정부가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남측 방북 기자단의 명단을 통지하려 했을 때 받지 않았다.

출국 하루 전날까지도 북한은 명단을 접수하지 않은 채 취재 절차, 안전 문제 등에 대한 정부의 모든 문의에 일체 답변하지 않고 있다. 

 
대~ 한민국 멕시코전 아주라이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