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간밤의 TV] 나혼자 산다 '박나래', 17년지기 친구들과 함께 한 '웨딩파티'···"이 언니 이제 사람도 울리네"

장윤정 기자입력 : 2018-05-19 09:50수정 : 2018-05-19 09:50

[사진= 나혼자산다 방송 캡처]


17년 지기 친구과 박나래가 웨딩파티를 펼쳐 꿈같은 시간을 보냈다. 이날의 박나래는 ‘섹스앤더시티’의 주인공 같았다.
 
18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선 박나래의 친구들의 ‘웨딩파티’가 공개됐다.
 
박나래가 결혼을 앞둔 17년 지기 친구를 위해 손재주를 발휘했다. 이날 박나래는 벅지시스터즈라고 불리는 친구들과의 모임을 준비했다. 그는 "17년지기 벅지시스터즈 중 한 명이 결혼을 한다. 그래서 브라이덜샤워를 해주려고 한다. 그 때 버블시스터즈가 엄청 유명할 때여서 우리는 허벅지 굵다는 이유로 벅지시스터즈라고 이름을 지었다"고 친구들을 소개했다. 이 친구의 결혼으로 4인방 벅지 시스터즈 중 박나래만이 유일한 솔로가 됐다.
 
이에 박나래의 친구인 소연 씨는 “박나래는 극과 극이었다. 아주 빨리 결혼을 하거나 아예 안 할 거라고 생각했다. 좋은 남자를 소개시켜준다고 해도 만나지 않았다”라며 과거사를 전했다.
 
일명 ‘카페오빠’ 일화. 그런데 여기엔 충격적인 비밀을 숨어 있었다. 박나래 이전에 그가 먼저 박나래를 거절했던 것.
 
소연 씨는 “세 번 물어봤다. 두 번째에 이미 거절을 한 건데 난 그게 거절인지 몰랐다. 나도 남자를 사귀어본 적이 없으니까. 세 번째 물어보니까 ‘야, 싫어’라 하더라”고 일화를 전했다.
 
이에 박나래는 “그 오빠한테 똑바로 전하라. 마주치면 가만 안 둔다고. 숨어 다니라고”라고 경고, 웃음을 자아냈다.
 
이 브라이덜 샤워의 주인공은 박나래의 친구 혜련 씨다. 혜련 씨가 등장한 순간 친구들은 케이크를 준비해 깜짝 파티를 열어줬다. 이에 혜련 씨도 박나래도 친구들도 눈물을 흘렸다.

주인공인 혜련 친구는 친구들이 모두 모여 파티를 준비해준 것을 보고 감동했다. 특히 박나래는 혜련친구를 위해 직접 드레스까지 만들었다. 그는 "친구가 스드메 없이 사진관에서 사진 한 장 찍을 거라고 하더라. 기왕이면 예쁜 모습을 남겼으면 싶었다. 그래서 직접 드레스를 만들었다. 비즈도 한 땀 한 땀 박은 거다. 김숙 언니가 패션디자인학과를 나왔는데 언니가 소개시켜준 샵에 가서 직접 만들었다"고 소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고, 혜련친구는 "하나밖에 없는 내 드레스다. 진짜 나를 잘 아는 사람이 만들어준 드레스라는 게 너무나 고마웠다"고 눈물을 보였다.
 
그 모습에 이시언과 기안84는 “여자들은 꼭 같이 울더라. 이해가 안 된다” “남자였으면 바로 뺨 맞는다. 좋은 날 왜 우냐고”라며 웃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박나래는 영화판 ‘섹스앤더시티’ 속 캐리의 결혼식처럼 들러리 드레스까지 준비했다. 신랑 신부 나아가 친구들이 함께한 웨딩촬영, 현장은 웃음과 눈물바다가 됐다.
 
박나래는 친구들과의 웨딩사진을 찍기 위해 들러리용 드레스까지 빌려 공원으로 향했다. 여기에서 깜짝 손님이 있었다. 바로 혜련친구의 예비신랑이었다. 박나래는 설희친구, 소연친구와 함께 007작전을 방불케 한 끝에 혜련친구의 몰래카메라를 성공시켰다. 이들은 혜련친구와 예비신랑의 웨딩사진을 찍으며 기뻐했고, 예비신랑의 진심 어린 편지에 다 함께 눈물을 흘렸다.
 
친구들을 위해 드레스부터 파티까지 손수 준비한 박나래의 정성은 다 이유가 있었다. 박나래는 친구들을 떠올리며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시고 풍족하게 살지 못했을 때 친구들이 정말 많이 도와줬다. 내가 돈이 없어 학업을 포기할 뻔하고, 밥도 제대로 못 먹을 때 항상 먼저 불러서 밥먹고 주말에도 챙겨줬다. 난 잘 돼서 지금에서야 돌려주는 것"이라고 말하다 눈물샘이 터져 말을 잇지 못했다.
 
박나래는 "내가 수시로 대학교를 붙어서 수능을 보지 않아도 됐는데 수능을 봤던 게 혜련이 어머님이 도시락을 싸주셨기 때문이었다. 그게 먹고 싶어서 수능을 봤다. 너무 긴 시간 동안 도움을 받아서 지금 내가 이렇게 잘 된 거다. 내겐 그런 친구들이다. 이젠 내가 버팀목이 되고 싶다"며 자신의 곁을 한결같이 지켜준 친구들을 떠올리며 오열했다.
 
박나래 친구들에게도 그는 남다른 친구였다. 친구들은 "나래를 너무 예뻐하고 정말 사랑해주는 남자를 만났으면 좋겠다. 나래가 시집가도 아깝지 않은 남자, 나래가 힘들게 살아오고 여기까지 올라오면서 노력했던 것들이 다 아깝지 않은 남자를 만났으면 좋겠다"고 진심을 드러냈다.
 
이들의 눈물 겨운 우정은 멤버들마저 눈물을 흘리게 만들었다. 전현무는 "지금까지 '나혼자' 하면서 가장 좋았던 영상이다. 나래가 재미있어서 인기가 있는 것도 있지만, 이 영상을 보면서 왜 인기가 있는지를 더 알 수 있었다. 동생이지만 참 배울 게 많은 친구"라며 박나래를 향해 박수를 쳤다. 시청자들도 친구들을 향한 남다른 우정을 품고 있는 박나래에게 "함께 울고 웃었다"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나래가 전현무와 한혜진이 결혼하면 눈물을 흘릴 것 같다고도 고백했다.

이날 박나래는 깜짝 이벤트에 감격하는 친구를 보며 덩달아 눈물을 흘렸다. 스튜디오의 이시언과 기안84는 "왜 네가 우느냐"며 박나래를 놀렸다. 이에 박나래는 "여자는 친구가 결혼하면 눈물이 난다"며 "전회장님과 달심 언니가 결혼하면 눈물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기안84와 이시언은 입을 모아 "다행이다"며 "박수칠 때 떠나는 구나 싶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