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정부, 美 대이란 제재복원 대책회의…영향 최소화 위해 '예외인정' 모색

박은주 기자입력 : 2018-05-18 18:11수정 : 2018-05-18 18:11

pc: 12    mobile: 9    total: 21

[연합]



우리 정부는 미국이 이란 핵합의(JCPOA)에서 탈퇴하고 이란에 대한 제재를 강화키로 것과 관련, 우리 기업들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18일 관계 부처간 회의를 열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미국의) 대이란 양자제재 복원과 관련 향후 유예기간(180일) 동안 제재 예외국으로 인정받기 위한 원유수입 감축 계획안 수립, 대미 협의 시기 및 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는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 주재로 기획재정부,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관계관이 참석했다.

우리 정부는 미측의 향후 조치가 우리 경제 및 이란과 거래하는 우리 기업들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관계부처 간 긴밀한 협력 하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외교부는 17일 국내 관계부처 간 입장 조율과 미측과의 협의 계획 수립을 위해 윤 조정관을 대표로 한 내부 TF를 구성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