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현대로템, 410억원 규모 방글라데시 디젤전기기관차 사업 수주

정등용 기자입력 : 2018-05-18 13:00수정 : 2018-05-18 13:00

[사진=현대로템 제공]



현대로템은 방글라데시 철도청으로부터 약 410억원의 디젤전기기관차 10량 사업을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디젤전기기관차는 디젤 엔진으로 발전기를 구동시켜 생성된 전기를 모터로 보내 추진력을 얻는 기관차로서 전차선이 없는 선로에서도 운행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이번에 현대로템이 수주한 디젤전기기관차는 여객·화물열차를 수송할 예정으로 창원공장에서 10량 모두 제작돼 2020년 상반기 초도 편성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전량 납품하게 된다. 납품된 차량은 방글라데시 다카~치타공 노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해당 차량의 운영속도는 시속 100km며 미국의 디젤전기기관차 엔진 제작사인 EMD와 협력해 현대로템이 기존 방글라데시에 납품한 차량 대비 565마력 높은 2200마력(BHP)로 끌어올렸다.

이번 수주로 현대로템은 방글라데시에 이번 디젤전기기관차 10량을 포함한 총 343량 규모의 수주실적을 기록하게 됐다. 방글라데시가 보유한 디젤전기기관차 285량 중에선 약 17%를 점유해 경쟁사 중에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고, 전체 철도 차량 1508량으로는 약 23%를 차지하는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 디젤전기기관차 납품 실적을 바탕으로 향후 방글라데시에서 이뤄질 입찰에서 더욱 유리한 위치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엄격한 품질관리와 성능시험을 거쳐 방글라데시 시민들이 보다 안전하게 열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