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中 공유자전거 문제 블록체인 기술로 해결?…오포, 기술 연구소 설립

정혜인 기자입력 : 2018-05-18 09:36수정 : 2018-05-23 16:36
오포, 블록체인·빅데이터·IoT 결합해 시장 난제 해결할 계획 지난달부터 싱가포르서 가상화폐 'GSE' 서비스 시범 운영 중

중국 오포(ofo)의 공유자전거. [사진=바이두]


세계 최대 공유자전거업체인 중국 오포(ofo)가 블록체인 기술을 앞세워 시장 살리기에 나섰다.

중국 금융 전문매체 윈차이징(雲財經)에 따르면 17일 오포는 블록체인 연구소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오포는 블록체인 기술을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과 결합해 기업·정부·이용자 간 연결을 돕고, 공유자전거와 관련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재 중국 공유자전거 시장은 정부가 직접 나서 규제할 만큼 사회적 문제에 직면해 있다.

공유경제 부상과 함께 너무 빠른 속도로 성장한 탓에 공급과잉 현상이 나타나 공유자전거가 ‘거리의 쓰레기’로 전락했다. 주인의식이 없는 사용자들로 인해 공유자전거가 쉽게 망가지고, 어느 곳에나 주차할 수 있다는 콘셉트로 인해 쓰레기처럼 쌓인 ‘공유자전거 무덤’이 생기기도 했다.

오포는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공유자전거 수급 및 관리 운영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점과 이에 따른 사회적 문제도 함께 해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블록체인 연구소 설립으로 오포의 해외시장 진출이 가속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들은 “블록체인 기술 도입으로 다른 국가의 사용자 간 통화 변환 문제가 해결돼 사용자의 결제를 단순화시킬 수 있다”며 “오포가 끊임없이 추진한 해외시장 확장의 과정이 한층 빠르게 진행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국 오포와 싱가포르 블록체인 스타트업 GSELab이 공동 협력해 시범 운영 중인 '글로벌셰어링이코노미(GSE)' 리워드프로그램. [사진=바이두]


오포의 블록체인 분야 진출은 앞서 예고됐다. 지난 11일 오포는 자전거를 타면 이에 대한 보상으로 암호화폐(가상화폐)를 받는 ‘리워드 시스템’을 싱가포르에서 시범적으로 출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달부터 싱가포르 블록체인 스타트업인 GSELab과 협력해 암호화폐 ‘글로벌셰어링이코노미(GSE, Global Sharing Economy)’ 코인을 공유자전거 사용자에게 시범적으로 지급하고 있다.

지난 1월에 설립된 GSELab은 공유경제와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포부를 세웠다.

현재 오포 공유자전거 이용자들은 오포의 싱가포르 애플리케이션(앱)에서 GSELab이 발행하는 코인을 얻을 수 있다. 해당 코인은 오포 공유자전거 이용권과 교환할 수 있다.

아직 다른 암호화폐와의 교환은 불가능하나 오포와 GSELab은 향후 이를 가능하게 할 계획이다.

한편 오포가 본사가 있는 중국 대신 싱가포르를 선택한 배경에는 싱가포르 정부가 암호화폐에 대해 더 친화적이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오포 대변인에 따르면 싱가포르 정부는 암호화폐 업계의 개발 현황을 파악하고, 현재까지 별다른 규제 정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