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홍준표 "전교조, 어린 학생 세뇌…외눈박이로 세상 보게 해"

김도형 기자입력 : 2018-05-17 16:18수정 : 2018-05-17 16:18
김문수도 참석 "전교조 특정 이념으로 아이들 세뇌"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관에서 열린 한국교총과 자유한국당 정책간담회에서 스승의 날을 맞아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에게 카네이션 꽃다발을 선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창립 이후 교육 현장에서 좌파이념이 확산됐다"며 "어린 학생들을 세뇌해 외눈박이로 세상을 보게 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날 서초구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를 방문해 가진 정책간담회에서 "문재인 정부 탄생 이후 '전교조 세상'은 더욱 심화했고 교육 현장은 정치투쟁의 장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이 정부가 탄생할 때 전교조, 참여연대, 주사파들의 연합정권이라고 했는데 제일 안타까운 것은 교육 현장"이라며 "더이상 교육이 정치에 이용되고 좌파이념 확산에 빠지지 않도록 교총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 또한 이 자리에서 "교육이 지나치게 정치에 휘둘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전교조가 아이들을 특정 이념으로 세뇌시키는 수단으로 교육 현장을 악용하고 있다"며 "전교조의 극악한 여러 활동에 비해 교총은 너무 점잖아 어려운 점이 많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또 "정치적 포퓰리즘에 교육이 희생돼 정권이 바뀔 때마다 제도와 현장이 흔들리고 있다"며 "선생님들이 정치에 너무 휘둘려 과연 국가백년대계가 제대로 갈지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프리미엄다큐
차오셴쭈, 그들에게 미래를 묻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