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코스피 '외국인 팔자'에 하락…코스닥은 상승 마감

최신형 기자입력 : 2018-05-17 16:09수정 : 2018-05-17 16:09

pc: 27    mobile: 76    total: 103
코스피 2440선, 지난 9일 이후 처음…외국인 2704억원 순매도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코스피와 코스닥의 희비가 엇갈렸다.

코스피는 17일 전 거래일 대비 0.46%(11.37포인트) 하락한 2448.45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가 종가 기준 2440대로 후퇴한 것은 지난 9일 이후 처음이다.

출발은 좋았다. 코스피는 개장과 함께 전 거래일보다 0.36% 오른 2468.72를 기록했다.

오전 한때 외국인의 매수세가 이어지면서 2472.82까지 상승했다.

그러나 오후 들어 외국인이 매도로 돌아서면서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외국인은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 2704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반면 개인과 기관은 각각 1447억원과 1073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주인 삼성전자(-0.90%), SK하이닉스(-0.34%), 셀트리온(-0.37%), 현대차(-0.66%) 등이 대다수 하락했다.

코스닥은 이날 전 거래일 대비 0.63%(5.33포인트) 오른 855.62로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은 코스닥 시장에서 736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과 기관은 각각 632억원과 57억원을 팔아치웠다.

시총 상위주인 셀트리온헬스케어(0.11%), 신라젠(2.27%), 나노스(14.79%), 메디톡스(0.45%) 등이 코스닥 상승을 이끌었다. 반면 펄어비스(-0.21%)와 셀트리온제약(-1.58%) 하락 마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