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국제신용평가사 S&P, "남북관계 진전 긍정적, 고용상황 적극 대응해야"평가

이경태 기자입력 : 2018-05-17 15:44수정 : 2018-05-18 09:07

pc: 12    mobile: 4    total: 16
김동연 부총리, 17일 S&P 연례협의단과 면담 갖고 한국 경제 상황 설명 S&P측, 남북관계 지속적인 관찰 필요, 고용상황 정부 적극 대응, 성장의 질 필요성 등 강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에서 킴 앵 탄 S&P 아태지역 국가신용등급 담당 선임이사 등 연례협의단과 면담을 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제공]


국제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17일 한국 정부와의 연례협의를 마친 뒤 남북관계 진전에 대해 긍정적인 시각을 보인 반면, 고용문제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S&P 측은 이날 최근 남북관계의 진전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지만, 북한 문제가 단기간 내 해결되기는 어려운 만큼 향후 상황 변화를 계속해서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S&P 측은 우리 경제 지표가 양호하고 재정·대외·금융부문이 매우 건전(very strong)하다고 평가했지만 청년실업 등 고용지표 둔화에 대해서는 정부가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또 정부의 정책에 대해서는 올바른 방향이라는 평가를 내리기도 했다.

또 S&P 측은 성장의 질(quality of growth)과 경제의 포용성 제고 노력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거듭 강조했다.

S&P 측은 이날 정부가 발표한 외환정책 투명성 제고 방안에 대해 외환정책과 경제 전반의 투명성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평가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최근 우리 경제의 긍정적 요인들이 국가신용등급에 충분히 반영되기를 희망한다"며 "향후에도 주요 정보를 수시로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