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1분기 재생에너지 보급 1.19GW로 전년 대비 2.5배↑…에너지 전환 '착착'

노승길 기자입력 : 2018-05-17 14:26수정 : 2018-05-17 14:26
산업부, 혁신성장 보고대회서 에너지신산업 성과 발표

올해 1분기 재생에너지 보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재생에너지 투자 인센티브 확대와 발전시설 설치규제 완화로 에너지전환 정책이 속도를 내고 있는 모습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7일 서울 마곡 R&D단지에서 열린 '2018년 대한민국 혁신성장 보고대회'에서 올해 1분기 재생에너지 보급실적이 1.19GW(기가와트)로 전년 동기 대비 152.7% 늘었다고 밝혔다.

또한, 에너지저장장치(ESS) 보급실적 역시 301MWh(메가와트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3배 증가했다.

이와 함께 영암지역에 국내 최대인 98MW 규모의 태양광 발전단지가 조성되고 있으며 삼천포발전소에 국내 최대인 41MWh 규모의 태양광 연계형 ESS가 준공되는 등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이 탄력을 받고 있다.

정부는 사회복지시설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하는 '태양광 나눔복지' 1호 사업을 지난 3월 착공하는 등 국민참여형 재생에너지 사업도 추진 중이다.

강원도 철원에서는 주민들이 20%(65억원) 지분을 투자해 20년간 수익금을 배분하는 두루미 태양광 사업이 시작됐다.

정부는 재생에너지 도입 확대를 위한 규제 완화와 제도 개선을 계속하고 있다.

수상이나 건물 옥상에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할 때 허가기준을 완화하고 농업진흥구역 내 건설 제한 규정을 폐지했다.

농업인이 태양광 사업을 할 경우 농지보전부담금 50%를 감면했다.

지자체 차원의 규제 개선도 진행되고 있다.

신안군은 이격거리 규제를 완화해 태양광 발전사업허가 신청이 2017년 4건에서 2018년 1분기 307건으로 크게 늘었다.

정부는 상반기 중으로 한국형 발전차액지원제도를 도입해 소규모 발전사업자의 안정적 수익 확보를 지원한다. 발전차액지원제도는 소규모 사업자가 생산한 전력을 발전사가 20년간 정해진 가격으로 의무구매하는 것이다.

또 염해 농지에 태양광 발전사업을 허용하도록 하는 등 관련 제도 개선을 지속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재생에너지의 보급 확대를 위해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지속적인 규제․제도개선을 통해 민간투자 확대 및 성공사례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