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靑, NSC 상임위 개최…"고위급회담 조속 개최 北과 협의"(종합)

주진 기자입력 : 2018-05-17 14:46수정 : 2018-05-17 15:41
청와대 "판문점선언 차질 없어야…북미회담 성공위해 美·北과 입장조율" 정의용-볼턴 통화…비핵화 방식 놓고 의견 조율한 듯…백악관 '트럼프식 모델 있다'

[사진=청와대]

 

청와대는 17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남북 고위급 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한과 협의해 가기로 했다.

청와대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위원들은 북한이 16일로 예정됐던 남북 고위급회담의 연기를 통보한 것과 관련해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는 "위원들은 4·27 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판문점 선언이 차질없이 이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며 "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측과 계속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임위원들은 내달 12일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여러 채널을 통해 한·미 간, 남북 간 입장조율에 나서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또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참관 △6·15 공동행사 준비 등 향후 남북관계 일정 역시 판문점 선언 합의 정신에 따라 차질없이 이행하기로 했다.

정의용 실장은 이날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도 전화 통화를 갖고,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에 따른 대책과 북·미 정상회담 문제를 논의했다.

정 실장과 볼턴 보좌관은 북한이 △선(先) 핵포기, 후(後) 보상 △리비아식 해법 △대량살상무기(WMD)가 포함된 PVID 등 비핵화 방식에 강력 반발한 데 대해 대응책을 논의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볼턴 보좌관은 16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담화를 거론하며 "오늘 아침 나의 한국 카운터파트인 문재인 대통령의 국가안보실장과 통화했고 우리는 이런 의견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서 물러서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북한의 반응에 대해서는 "새로운 게 전혀 없다"며 "성공적인 회담이 되도록 모든 일을 하겠지만, CVID라는 목적에서 후퇴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북한의 강력 반발에 미국 백악관은 한 발 물러나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리비아 모델이 미국의 공식 방침인지, 볼턴 보좌관만 이를 주장하는 것인지 묻는 질문에 "그런 견해(리비아식 해법)가 나왔다는 것은 알지만, 우리가 따르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것(비핵화 해법)이 작동되는 방식에 정해진 틀(cookie cutter)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모델"이라며 "대통령은 이것을 그가 적합하다고 보는 방식으로 운영할 것이고, 우리는 100% 자신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 북과 미국이 회담을 진행해 오면서 뭔가 입장 차이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서로 상대방의 입장에 서서 이해해 보려고 하는 자세와 태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쉽게 말하면 역지사지(易地思之)를 하자는 의미"라며 “북한도 대화하겠다는 기본적 자세에는 큰 변화가 없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또 NSC 상임위에서 ‘한·미 간, 남북 간 여러 채널을 통해 긴밀히 입장을 조율해 가기로 했다’는 것과 관련, “우리 정부와 대통령이 중재자로서 역할을 적극적으로 해가겠다는 의지가 담겼다”고 설명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