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은둔 깬' 신경철 유진로봇 회장, “밀레 통한 사업확대” 공격적 예고

송창범 (인천 송도) 기자입력 : 2018-05-17 15:00수정 : 2018-05-17 15:14
창업후 30년만에 첫 간담회 개최, 밀레와 합작사 설립후 글로벌진출 확대 빌딩청소‧병원물류 B2B 로봇시장 진출 ‘본격화’…5년후 매출 3000억 제시

신경철 유진로봇 회장이 창업 후 처음으로 송도 신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향후 사업비전을 밝히고 있다[사진= 송창범 기자]


로봇 1세대 기업 유진로봇의 신경철 회장이 30여년 만에 처음으로 언론 공개석상에 얼굴을 내밀고, 신규시장 진출 등 공격적인 사업을 예고했다.

독일 가전기업 밀레를 통한 글로벌 시장 확대는 물론 빌딩청소‧병원물류 등 B2B 로봇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신사옥을 준공, ‘송도시대’를 연 신경철 유진로봇 회장은 17일 현장에서 신사옥 준공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5년 후 매출 30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신 회장이 공개적으로 사업 비전과 목표를 밝힌 것은 창립 후 처음이다.

지난해 말 밀레로부터 520억원의 투자자금을 유치한 후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전략을 바꾼 것으로 풀이된다. 당시 신 회장은 밀레 지주사 이만토와 합작법인 ‘시만’을 설립, 글로벌 진출 확대를 예고한 바 있기 때문이다.

신 회장은 “글로벌 가전 시장 판로를 확보하고 있는 밀레를 통해 스피드 있게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송도 신사옥 설립과 관련해서도 “연구와 생산, 영업 등 모든 사업을 일원화 시켜 빠르게 움직일 수 있게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유진로봇은 R&D센터와 생산공장이 함께 있는 송도 사옥에서 신제품 청소로봇, 물걸레청소로봇, 빌딩청소로봇, 물류로봇 등을 모두 개발, 상용화시킨다는 계획이다. B2C와 B2B 양쪽 시장 모두 확대를 노린다. 청소로봇의 경우 월 2만5000대를 이곳에서 생산한다.

빌딩청소로봇의 경우 다중로봇 제어 기술을 적용, 140여개국 진출을 노리고, 물류로봇의 경우 병원과 커피숍 등으로 확대 보급 후 80여개국 진출 계획까지 잡았다. 물류로봇은 지난 2월 대전 을지대학병원에서 첫선을 보인 로봇 ‘고카트’가 선봉장이 된다. 이외에도 4차 산업혁명시대의 파급력 있는 공장물류 등 신규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다.

또 밀레와 전략적 협력을 통해 B2C 사업에서도 속도를 낸다. 밀레사의 핵심사업인 가전, 의류분야, 실버산업 분야 보유시장 활용을 통한 시장진출이다. 여기에는 세계적인 위치 인식기술이 적용된 ‘아이클레보’가 전면에 나선다.

신 회장은 “산업별 경쟁력을 갖춘 기업과 개발 및 사업을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향후 5년간 이 같은 사업을 통해 연평균 50%의 매출 성장을 달성, 3000억원의 실적을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유진로봇 연매출은 650억원 정도로, 약 5배를 끌어올려야 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