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과기정통부, '실험실 창업 10번 통(通)&톡(talk)' 행사 개최

신희강 기자입력 : 2018-05-17 15:00수정 : 2018-05-17 15:00

pc: 39    mobile: 24    total: 63
- 공공기술기반 시장연계 창업탐색 지원 사업 착수

 

정부가 대학‧출연연 실험실 창업의 활성화를 위해 두 팔을 걷었다.

과기정통부는 17일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에서 ‘실험실 창업, 10번 통(通)&톡(talk)’의 제1회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실험실 창업은 혁신기술을 바탕으로 기존에 없던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기술집약형 창업’이라는 점에서 일반적인 ‘아이디어 창업’과는 구별된다. 일반 창업과 비교하여 볼 때 고용 창출 효과 및 기업 생존율이 우수하다는 특징이 있다.

‘실험실 창업, 10번 통(通)&톡(talk)’ 행사는 실험실 창업이 활발한 현장을 10회 찾아가는 행사로, 관련 플레이어(연구자, 대학, 투자자 등)들이 현장을 방문해 창업가와 관련 주체의 토크콘서트를 통해 실험실 창업 정책의 발전 방향을 공유하는 순서로 구성된다.

이날 첫 번째 행사에서는 대구지역의 특화 산업인 미래형 자동차(자율주행자동차, 스마트카 등) 분야를 중심으로 진행했다. 자동차 부품산업이 경제규모의 32%를 차지하는 대구시는 미래형자동차를 5대 신성장동력산업 (미래형자동차·물·의료·에너지·IoT) 중 하나로 육성 중이다. DGIST의 연구소기업 12개사 중 4개사도 미래형 자동차 관련 기업에 해당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DGIST 학생이 창업한 우수 실험실창업기업 2개 팀이 대구 지역의 기업가와 벤처 캐피탈, 엔젤 투자가, 미래기술지주 담당자 등에게 직접 창업 아이템을 소개하는 사업설명회(IR)이 열렸다. ‘미래형 자동차, 실험실 창업을 말하다’라는 제목으로 미래형자동차 분야의 핵심적 역할을 담당하는 기업, 연구소, 실험실 창업가로 구성된 5인의 패널이 창업 과정의 이야기, 애로 사항을 나누고 향후 성장전략을 모색하는 토크콘서트도 개최됐다.

또한 과기정통부는 실험실 창업에 도전하고자 하는 연구자에 대한 다양한 지원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대학과 출연(연) 소속 학생 및 연구원의 연구 성과를 활용한 창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2018년도 공공기술기반 시장연계 창업탐색 지원사업(한국형 I-Corps)’에 본격 착수할 방침이다.

지난해는 51개의 예비창업팀(총 141명)이 동 프로그램에 참여했으며, 5월 현재 쿼트랩스(KAIST), SP2 Robotics(전남대) 등 22개 팀이 실제 창업에 성공했다. 고려대·성균관대(수도권), KAIST(충청, 호남), 포항공대(경상, 강원) 등 4개 대학을 권역별 실험실창업혁신단으로 선정해 실험실 창업의 거점 역할을 수행하도록 했다.

과기정통부 정병선 연구개발정책실장은 “현장과의 소통을 통해 실험실 창업의 중요성과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대학·출연연 연구원들의 도전이 성공적인 창업의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현장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정책을 통해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