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간밤의 TV] 라디오스타, 차은우 망언 연발에 김구라 열애 폭로까지?...동시간대 시청률 1위

장윤정 기자입력 : 2018-05-17 10:48수정 : 2018-05-17 10:48

pc: 32    mobile: 304    total: 336

[사진=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보이그룹 '아스트로'의 멤버 소위 '얼굴천재'라 불리는 '차은우'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잘생긴 얼굴뿐만 아니라 뛰어난 입담까지 뽐냈다. '입담천재'로 등극한 차은우 덕에 라디오스타의 시청률이 소폭 상승하며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1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수도권 기준 1부 7.5%, 2부 6.4%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최고 시청률은 차은우가 김구라 여자친구설을 폭로하는 장면이 차지했고, 수도권 기준 8.9%의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16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에서 ‘심 봤다! 한심 두심 세심 사심’ 특집으로 어디서든 볼 수 없는 조합인 이계인, 고두심, 브라이언, 차은우가 출연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솔직한 입담과 다양한 개인기를 선사하며 수요일 밤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데뷔 3년차로 ‘라디오스타’에 당당히 입성한 차은우는 방송 전 출연자에 대해 먼저 공부하는 성의를 보이는 가하면, 예의 바르면서도 날카로운 폭로로 재미를 선사했다. 김구라에 대한 거침없는 폭로까지 감행한 차은우는 입담과 예능감 뿐 아니라 보기만 해도 ‘꿀잼’인 훈훈한 비주얼과 달콤한 가창력으로 늦은 밤 여심을 녹이며 많은 이들의 얼굴에 미소를 선사했다.

차은우는 학창시절 인기가 없었다는 망언도 했다. 이날 MC들은 차은우에게 “학생 시절에 학생회장, 농구부 주장을 했다고 하던데 인기가 많았겠다”라고 물었다.

이에 차은우는 “인기 없었다. 인기가 있다고 하면 초콜릿을 박스째 받고 그래야 되는데 난 내 자리에 초콜릿이 내 자리에 놓여있는 정도였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MC들은 “망언이다. 그게 인기 있는 거다”라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차은우는 “연애는 한번, 데뷔 후에는 대시를 한 번 받았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MC들의 추궁에 “아이돌이다. 오며 가며 인사만 했는데, 대시에 대한 대답은 안 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차은우는 "김구라 선배님에 관해 폭로할 게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긴장하며 "나는 은우 앞에서 부끄러운 일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차은우는 "여자 친구와 통화하시더라"고 말했고, 김구라는 급당황했다.

김구라는 "자주 통화하는 친구 있다"고 말했다. 차은우는 "같이 사시는 것 같던데.."라고 말했고, 김구라는 버럭하며 "혼자 사느라 외로워 죽겠는데 무슨 소리냐"고 말했다.

차은우는 "동현이도 아는 것 같던데.."라고 했고, 김구라는 "얘는 통화를 어떻게 들은 거냐"고 말했다. 차은우는 "구두 이야기도 오갔다"고 말했다. 이에 윤종신은 "요새 김구라 표정이 환해졌다"고 덧붙였다.

MC들은 "학생회장, 농구부 주장을 했다고 한던데...인기 많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차은우는 "인기 없었다. 인기가 있다고 하면 초코렛 박스째 받고 해야되는 거 아니냐. 난 내 자리에 초코렛이 놓여있는 정도였다"고 말했다.

또 차은우는 냄새에 민감하다는 브라이언에게 "메이크업 하시는 분들이 발냄새가 지독하다고 하시더라"고 폭로해 브라이언을 당황시켰다. 차은우의 폭로에 진땀을 흘리던 브라이언은 “운동을 열심히 하다 보니 땀 냄새가 나니 어쩔 수 없는 것이 있다”고 해명했고 주위에서도 이를 도와주며 극적으로 해명이 완성됐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