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영상] 양예원 "3년전 고소할 것이라고 협박해 강제 촬영" 눈물의 고백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5-17 08:20수정 : 2018-05-17 08:20

pc: 98    mobile: 474    total: 572
피팅모델 지원했다가 성범죄 피해자로 상처

[사진=비글커플 유튜브]


"나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

유튜버 양예원이 어려운 눈물 고백을 했다. 

17일 양예원은 자신의 페이스북과 유튜브에 이 같은 사실을 털어놨다. 양예원은 "너무 힘이 들고 죽고만 싶고 눈물만 쏟아지는데 절 사랑하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입을 모아 얘기했다. 넌 피해자라고 숨고 아파하고 도망가지 않아도 된다고… 그래서 용기 내서 말을 해보려 한다"고 입을 열었다.

양예원이 털어놓은 피해 사실을 이렇다. 지난 2015년 알바 사이트를 통해 피팅모델이 지원해 '실장님'이라는 인물 A씨와 계약을 했는데, 밀폐된 스튜디오에서 20명 정도의 남성에게 둘러싸여 노출이 심한 속옷만 입고 사진 촬영을 당했다는 것.

당시 A씨는 양예원이 촬영을 거부하자 "너 때문에 저 멀리서 온 사람들은 어떡하냐, 저 사람들 모두 회비 내고 온 사람들인데 너한테 다 손해배상 청구할 거다. 고소할 거다. 내가 아는 PD, 감독들에게 다 말해서 널 배우 데뷔도 못하게 만들어버릴 것"이라고 협박도 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두려움에 다섯 차례 촬영에 임했던 양예원은 두려움에 떨며 지냈고, 최근 사진이 온라인에 유포되면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울음을 터트린 양예원은 "피해자를 질책하지 말아달라. 저와 같은 피해자들에게 '왜 신고를 하지 않았냐' '네가 바보 같아서 그런 것'이라는 식의 말은 하지 말아달라. 그게 2차 피해다. 이 글을 쓰면서도 과호흡 증세가 찾아오고 눈물이 흐르며 손이 떨리고 그때의 악몽이 떠오른다"면서 해당 글을 많은 사람이 볼 수 있게 퍼트려 달라고 부탁했다.
 

<영상출처=비글커플>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