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포토] SM엔터테인먼트 아이돌 NCT127, 과잉 경호 구설수

남궁진웅 기자입력 : 2018-05-16 14:45수정 : 2018-05-16 14:45

[영상캡쳐=라이브엔]

[영상캡쳐=라이브엔 ]

16일 모스크바 일정을 마치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SM 아이돌 NCT127이 과잉 경호로 구설수에 올랐다. 인천공항을 빠져나가는 NCT127 주변으로 팬과 사진기자들이 몰렸지만, 그들의 이동동선은 훤히 열려있는 상황이었다. 그럼에도 NCT127을 앞서서 걷던 사설경호원이 사진기자에게 다가와 욕설과 함께 폭행을 가한 것이다. 영상에서 바로 뒤따라 오던 NCT127의 멤버는 눈을 크게 치켜뜨며 놀란 표정을 짓기도 했다.

문제는 그 이후다. 현장에 있던 취재진이 폭력건에 대해 강하게 항의를 했음에도 경호원은 물론 NCT127의 매니저 마저 사진기자가 먼저 동선을 막고 취재했다는 근거없는 해명으로 일을 키운 것이다.

해당사진기자의 경호원 폭행에 대한 문제제기에 매니저의 대응.[영상캡쳐=라이브엔]


인청공항은 다수의 사람들이 오가는 길목이라는 특성으로 공항 측과 경호라인을 미리 승인받는 것이 관례다. 하지만 현장 영상을 통해 봤을 때 인천공항 측과 어떤 협조를 받았는지는 의문이다.

연예인 경호인력의 폭력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팬들이 예민하다는 이유로 팬들의 머리를 내려 친다든지, 욕설을 퍼붓는 일은 이미 몇차례 인터넷 게시판을 뜨겁게 달군 사안이다. 그럼에도 매번 똑같은 일이 반복되는 것은 이같은 상황에 대한 대책이 전무하다는 것이다. 설마 SM엔터테인먼트라는 연예계 공룡 업체가 노이즈마케팅을 노릴 이유는 없지 않은가?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