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현대百 판교점 “수도권 인구 3배 다녀간 광역 백화점”

석유선 기자입력 : 2018-05-17 03:17수정 : 2018-05-17 03:17
1000일동안 7740만명 방문 … 원정쇼핑객 몰리며 매출 비중도 증가세 강남 수준의 명품 MD·문화 콘텐츠·교통 접근성 개선 등 3박자 주효

현대백화점 내 판교랜드를 찾은 여성 고객들.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16일로 개점 1000일을 맞은 현대백화점 판교점이 수도권을 아우르는 ‘광역 백화점’으로 자리매김했다. 서울 강남권 수준의 해외 명품 MD 구성에, 주변 교통여건까지 개선돼 판교점을 찾는 원정 쇼핑객들이 몰리고 있는 것.

이날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판교점을 방문한 고객은 지난 2015년 8월 오픈 이후 현재까지 7740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서울과 수도권에 사는 사람(약 2500만명)이 판교점을 세 차례 이상 다녀간 셈이다. 2만6000명을 수용하는 잠실야구장이 2900회 매진되고도 남는 방문객 수다. 

매출도 호조다. 지난해 8000억원을 기록한 데 이어 올 들어서도 현대백화점 15개 전 점포 중 유일하게 판교점만 두 자릿수 신장률을 보였다. 

무엇보다 광역 상권 고객 비중이 늘어난 점이 주효했다. 기존 핵심 상권(성남·용인) 외에 안양·의왕·수원(광교)·여주·이천 등 광역 상권에서 판교점을 찾는 원정 고객이 늘고 있다. 특히 안양·수원·여주 등 10km 이상 떨어진 광역 상권 매출 비중도 오픈 첫 해인 2015년 38.6%에서 올 들어(1~4월) 51.8%로 늘었다. 이는 현대백화점 15개 전점 평균 광역 상권 매출 비중(30%)보다 20%포인트 이상 높은 수치다.

판교점의 이같은 성과는 차별화된 콘텐츠 전략이 한몫한 것으로 평가된다. 판교점은 ‘수도권 최대 백화점(영업면적 9만2578㎡, 2만8005평)’이란 수식어에 걸맞게 까르띠에·티파니·예거 르쿨트르·파네라이 등 29개의 해외 명품 브랜드가 대거 입점해 있다.

축구장 두 배 크기의 판교점 식품관(1만3860㎡)도 빼놓을 수 없다. ‘이탈리’,  ‘몽상클레르’ ‘사라베스 키친’ ‘진가와 제면소’ 등 해외 유명 브랜드와 삼송빵집과 서울페이스트리, 대구 근대골목단팥빵 등 지역 맛집이 대거 입점해 맛집 핫플레이스로 자리잡은 상태다.

판교점 주변 교통여건 개선도 원정고객을 이끈 이유 중 하나다. 지난 2016년 3월 여주·이천·판교를 잇는 경강선(복선 전철) 개통에 이어 지난해 9월 안양과 성남을 잇는 제2경인고속도로가 부분 개통했다. 제2경인고속도로의 경우, 부분 개통한 지난해 9월 이후 3개월 간 판교점을 방문한 안양 거주 고객은 개통 전 3개월에 비해 31.1%가 늘어났다. 향후 GTX 수서-동탄 구간, 경강선 월곶-판교 구간의 추가 개통이 예정돼 있어 판교점 원정 고객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이헌상 현대백화점 판교점장은 “MD 경쟁력과 문화·예술이 접목된 차별화된 콘텐츠를 앞세워 고객들에게 새로운 쇼핑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다”며 “성남뿐 아니라 경기 남부 전역으로 상권을 넓혀 쇼핑과 문화를 원스톱 제공하는 수도권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판교점은 개점 1000일을 맞아 오는 18일부터 27일까지 ‘판교랜드’를 테마로 다양한 이벤트와 행사를 진행한다. 행사기간 5만원이상 구매한 고객에게 미니놀이공원·회전목마·현대어린이책미술관 등 10여개 체험시설을 무료 이용할 수 있는 ‘자유이용권’을 주고, 판교점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를 맺은 고객에게 추첨을 통해 현대오일뱅크 1000L 주유권(1명), 다이슨 청소기(2명), 매그놀리아 바나나푸딩 세트 교환권(500명), 키친타올(2000명) 등을 경품으로 증정한다.

1층 수입 시계 매장에서는 IWC·오메가·파네라이 등 20여개 시계 브랜드가 참여해 ‘럭셔리 워치 페어’를 열고, 지하 1층 현대식품관에서는 1000kg 분량의 정육 인기 상품을 10일간 최대 50% 할인가에 판매한다. 랩시리즈·비오템·설화수 등 20여개 화장품 브랜드는 판교점 단독 세트를 선보이고, 18일부터 20일까지 지하 1층 대행사장에선 ‘여름 패션 잡화 대전’을 열어 미소페·탠디·톰포드 등 30여개 브랜드가 여름 슈즈·선글라스 등을 최초판매가 대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