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네이버, 6·13 지방선거 기사 댓글 '비노출·최신순' 정렬…트위터 등 소셜 댓글도 차단

김종호 기자입력 : 2018-05-16 10:10수정 : 2018-05-16 13:38

pc: 13    mobile: 3    total: 16
최신순으로만 댓글 정렬키로…'순공감순' 등 다른 정렬 기준 제외

[사진=연합뉴스]


네이버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선거 관련 기사에서 댓글을 노출시키지 않고 최신순으로 정열하는 내용의 댓글 조치를 적용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지난 9일 네이버가 뉴스·댓글 서비스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내용의 후속조치로, 지방선거 기간 정치·선거 기사는 이전처럼 댓글이 바로 노출되지 않고 댓글 페이지를 클릭해야 볼 수 있게 된다. 

댓글은 최신순으로만 정렬되며, '순공감순' 등 다른 정렬 기준은 제외된다.

이와 함께 네이버는 전체 기사에서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소셜 계정으로는 댓글을 작성하지 못 하도록 했다. 휴대전화 인증 등을 받지 않는 소셜 계정이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프로그램) 공격에 악용될 수 있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일었기 때문이다.

네이버는 "공직선거법에 따라 실명인증 등 추가 조치가 예정돼 있는 상황"이라며 "계정 관리 강화와 매크로 공격에 대한 대응 등 댓글시스템 자체에 대한 개편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