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위기의 알뜰폰 8년만에 이름 바꾼다

정두리 기자입력 : 2018-05-15 15:12수정 : 2018-05-15 16:39

pc: 238    mobile: 179    total: 417
지방선거 종료후 이르면 7월 명칭 변경 가능성 저가 이미지 탈피하고 새 자구책 모색할지 주목

 


존폐 위기에 몰린 알뜰폰이 출범 8년여 만에 브랜드 명칭을 교체한다. 저렴한 이미지를 강조하는 ‘알뜰폰’ 대신 대중적 이미지를 앞세운 이름으로 새출발을 모색한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알뜰폰은 이르면 오는 7월 경 브랜드명을 바꾸고 새로운 도약을 꾀하고 있다.

알뜰폰 고위 관계자는 “알뜰폰 이름 변경을 올 3분기 내에 완료할 계획”이라면서 “기존 계획보다 시간이 다소 지체됐다고 판단, 속도를 내서 6월 지방선거 이후에는 론칭을 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알뜰폰은 통신시장의 경쟁 활성화라는 정부 정책에 따라 2011년 출범했다. 망 도매대가 인하, 전파사용료 감면 등 각종 지원정책을 바탕으로 저렴한 요금제를 앞세워 통신비 절감을 위한 대안으로 자리잡았다. 알뜰폰 가입자는 현재 750만명 수준으로 시장 점유율 12% 선까지 성장했다.

하지만 알뜰폰 사업자들의 적자 경영이 지속되고, 시장이 포화상태에 도달했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새로운 유인책이 없이는 알뜰폰이 살아남기 힘들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실제 알뜰폰 업계는 성장률 둔화 속에 누적 적자만 3500억원을 떠안고 있다. 아직도 일반 대중들에게는 알뜰폰이 이동통신 3사와 비교해 서비스와 품질 및 기능에 차이가 있다는 부정적 인식이 남아있는 게 사실이다. 이 같은 추세라면 2020년까지 가입자 수 1000만명 달성은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지금까지 중장년층 시장을 공략으로 성장해왔으나, 앞으로 변화되는 시장환경에 알뜰폰이라는 브랜드 이미지가 적합할 것이냐에 대해 모두가 의문부호를 가지고 있다”면서 “알뜰폰을 잘 모르는 사람들은 카카오톡 대용으로 알뜰폰을 쓴다는 이야기까지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추진한 보편요금제 법안이 최근 규재개혁위원회 심사를 통과하며 법제화 가능성이 높아지자, 알뜰폰의 입지는 더욱 좁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알뜰폰 업계는 시장 활성화를 위한 자구책의 일환으로 알뜰폰 브랜드 변경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해부터 브랜드 명칭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된 만큼, 더는 지체할 시간이 없다는 판단이다. 방송통신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차례로 만나 정부의 지지도 얻어낸 상태다.

알뜰폰 관계자는 “젊은 층도 고객으로 유입할 수 있어야 한다는 측면에서, 이에 걸맞은 새로운 이름을 찾기 위해 현재 조사 전문기관과 막바지 논의를 거치고 있다”면서 “우리 스스로 변화를 해야, 정부에게 지원정책을 요구를 해도 설득력이 생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도 보편요금제 이슈와 상관없이 가계통신비 절감에 일조해온 알뜰폰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알뜰폰이 이름을 바꾸고 싶다면 국민 공모를 진행하는 등 주도적이고 적극적인 자세를 보일 필요가 있다”면서 “단순히 이름만 바꿀 것이 아니라 자신들의 비전과 전략을 함께 내세운다면, 정부도 적극적으로 알뜰폰 홍보에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