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검찰,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 사기 혐의 압수수색

손인해 기자입력 : 2018-05-11 19:00수정 : 2018-05-14 15:04

pc: 24    mobile: 128    total: 152
10~11일 이틀 간 강남구 사무실서 회계 자료 확보

[사진=두나무 제공]


검찰이 사기 등 혐의로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정대정 부장검사)는 지난 10일과 11일 이틀에 걸쳐 서울시 강남구 업비트 사무실에 수사관을 보내 회계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업비트는 가상화폐를 보유하고 있지 않으면서 전산상으로 있는 것처럼 허위 충전해 투자자들을 속인 혐의(사기·사전자기록등위작행사)를 받는다.

앞서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과 금융감독원은 지난 1월 가상화폐 거래 실태를 점검해 위법 정황이 큰 사례들을 발견하고 이를 수사당국에 통보했고, 이 가운데 업비트의 위법 사례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업비트는 가상화폐를 전자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코인 지갑'에 실제 가상화폐를 보유하지 않고 '장부상 거래'를 진행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아왔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