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청년 일자리 창출 우수 中企에 무역보험 한도 2배 등 지원 확대

노승길 기자입력 : 2018-04-25 11:42수정 : 2018-04-25 11:42

pc: 6    mobile: 0    total: 6
산업부, '청년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 특별지원 제도' 신설 2022년까지 최대 10조원 지원…청년 일자리 3500개 창출
청년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에 무역보험 한도가 2배로 늘어나는 등 지원이 확대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청년 실업을 해소하고 수출 중소·중견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청년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 특별지원 제도'를 신설, 오는 26일부터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특히 청년 일자리를 많이 늘렸을 뿐만 아니라 근로여건을 개선한 수출 중소·중견기업을 집중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특별지원제도는 중소·․중견기업의 유동성 해소와 수출대금 미회수 손실 보상을 위한 무역보험 한도 우대 및 수수료 할인이 주요 내용이다.

우선 수출물품 선적 전에 제작자금 대출을 보증하는 '선적전 수출신용보증' 한도를 최대 10억원 추가하고 보증료를 50% 할인한다.

수출물품 선적 후 수출채권 담보 대출을 보증하는 '선적후 수출신용보증' 한도를 최대 2배 확대하고 보증료를 50% 할인한다.

결제기간이 2년 이하인 단기거래 수출기업의 수출대금 미회수 손실을 보상하는 '단기수출보험' 한도를 최대 2배 확대하고 보험료를 최대 50% 할인한다.

최근 1년 청년고용을 대폭(중소기업 10% 이상, 중견기업 5% 이상) 늘렸거나 조세특례제한법상 청년고용 증대로 세액공제를 받은 기업이 지원 대상이다.

청년이 직접 창업하거나 창업·벤처기업이면서 청년고용을 늘리는 등 '새로운 청년 일자리'를 만든 기업도 해당한다.

평균 근속연수가 7년 이상이거나 조세특례제한법상 정규직 전환에 따른 세액공제를 받은 '좋은 일자리' 창출기업도 지원받을 수 있다.

산업부는 특별지원 제도로 수출 중소·중견기업에 2022년까지 최대 3조9000억원의 유동성을 공급하고 최대 6조1000억원의 대금 미회수 손실보험을 제공하는 등 총 10조원 규모의 무역보험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2022년까지 최대 3500개 청년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했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수출 확대와 청년실업 해소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서는 수출과 일자리 창출 간 연계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향후 양질의 청년 일자리 창출을 집중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무역보험 등 수출 지원 체계를 근본적으로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